Korea

원희룡 "낱낱이 파헤치고 국조·특검 논의해야"…'변호사 폭로' 관련(종합)

페이스북서 "수사권 조정이니 하기전 눈앞 거악 척결해야"
"수사지휘권 발동 추미애 장관은 이 정도면 최소한 사과라도"
한상혁 "보도직전 변호사와 통화는 허위사실…법적대응할 것"

[제주=뉴시스] 강정만 기자 = 원희룡 제주지사는 민변 출신 권경애 변호사가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사건 보도가 되기 전 '한동훈을 내쫓을 보도가 곧 나갈 것'이라는 전화를 받았다고 폭로한 것과 관련, "낱낱이 파헤쳐야 한다. 특임검사 혹은 국정조사나 특검에 대한 논의가 당장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원 지사는 6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 ‘작전’을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 이미 알고 있었고 이 ‘작전’에 비판적인 변호사에게 압력을 행사했다는 증언까지 나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 한동훈 검사장 찍어내기 작전에는 누구누구가 참여한 것이냐"며 "급기야 방통위원장 이름까지 나왔다. 이건 진보나 보수의 문제가 아니다. 여와 야가 대립할 일도 아니다. 상식과 정의의 문제이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낱낱이 파헤쳐야 한다"며 "특임검사 혹은 국정조사나 특검에 대한 논의가 당장 진행돼야 한다. 공수처니 수사권 조정이니 하기 전에 눈앞의 거악을 척결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 원희룡 페이스북 캡쳐.
이어 "이례적으로 수사지휘권을 발동했던 추미애 장관은 이 정도면 최소한 사과라도 해야 한다"며 "이성윤 중앙지검장과 정진웅 형사1부장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 "그리고 무엇보다 ‘권언유착’ 의혹을 수사해야 한다"며 "금융사기로 수감 중인 범죄자- 사기 전과의 브로커-언론-여권 정치인이 4각 공모를 통해 윤석열 총장과 한동훈 검사장을 옥죄기 위한 ‘작전’을 기획해서 실행한 의혹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한상혁 위원장은 이날 입장 자료에서 “채널A 기자·검사장 간 유착 의혹을 보도한 MBC 보도(3월 31일자) 직전에 권경애 변호사와 통화했다는 보도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권 변호사와 통화한 휴대전화 통화목록 캡처 화면을 공개하면서 “통화 시간은 MBC 보도가 나간 후 1시간 이상 지난 9시 9분”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같은 내용의 허위사실을 적시한 이후의 보도에 대해서는 엄정한 법적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jm@newsis.com

Football news:

펠릭스와 파티의 전 아틀레티코 미드필더 후트레:나는 요아를 선택할 것이다. 그는 특별하며 곧 요아오 펠릭스와 안수 파티의 자질에 비해 황금 공
Miranchuk 으로 돌아갑니다 일반적인 그룹의 Atalanta 후 휴식을 위한 국가 대표팀과 일치하
알론소는 교체 후 버스에 가서 램파드에 의해 꾸중되었다. 그래서 코치는 격노 된 적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골빅에 관심이 있으며,카바니에 대한 회담에
간 쥬브에 가까운 이동,하지만 세리에 A. 이길 가능성이 방어 및 콘테의 시스템에 문제가 있습니다
제 정신이 놓칠한 무릎 부상으로 인해
Rostov 이 제안을 거부의 제노아에 대한 Shomurodov,그들이 원하는대로 8 백만 유로(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