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혐한자료로 한국인 직원 괴롭힌 일본 기업에 배상 판결

일본 법원이 오늘(2일) 혐한 서적 등을 배포해 한국인 사원에게 정신적 피해를 준 일본 부동산 회사에 110만엔 우리 돈으로 1천228만원을 배상하라고 명령했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오사카 지방법원은 50대 재일교포 여성이 민족 차별적 문서로 고통을 받았다며 후지주택과 이 회사의 회장을 상대로 3천300만엔의 배상을 요구한 소송에서 이런 판결을 내렸습니다.

판결 등에 따르면 후지주택에선 2013년부터 한국이나 중국을 비난하는 표현이 동그라미 등으로 표시된 서적이나 잡지가 배포됐습니다.

이에 재일교포 여성은 2015년 8월 인격권 침해 등을 이유로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이후 사내 소송 관련 설명회에선 소송을 제기한 재일교포 여성을 비방하는 사원 감상문이 배포됐습니다.

감상문에는 '온정을 원수로 갚는 바보' 등의 비방 표현이 담겼다고 교도통신은 전했습니다.

재판부는 "국적에 의해 차별적 취급을 받지 않는다는 인격적 이익을 침해할 우려가 있어 위법"이라며 판결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원고 측 변호인단은 직장에서의 민족 차별적 괴롭힘을 인정한 사법 판단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Football news:

포체티노는 3 일 이내에 임명 된 경우 나는 놀라지 않을 것입니다. 클럽의 새로운 코치에 전 바르카 윙어 카라스코
Mueller 에 대한 Alaba:우리는 바이에른 같은 선수가 기뻐요
조르디 크루프는 중국 심천의 도나도니를 교체했다
티아고 프로 8:2 바르셀로나와:바이에른은 아직 아무것도 수상하지 않았습니다
바르셀로나의 바르토메우의 미래는 다음 주 이사회에 의해 논의 될 것이다
CSKA 는 수비수 Fuchs 에 700 만 유로를 제공 할 준비가되어 있습니다. 국제적 1 천만 원^. CSKA 는모나코와릴이 주장하는국제적브루노 푸흐(Bruno Fuchs)의 중앙 수비수를 취득하고자합니다
고레츠카 프로 8:2 바르셀로나와:이 세 단계의 첫 번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