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현대로템, EMU 고속열차-수소트램 첫선

‘부산국제철도기술산업전’ 실물 전시
시속320km… 기존 KTX 순차 대체
수소트램 1회 충전때 150km 주행
16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개막한 ‘2021 부산국제철도기술산업전’에 현대로템의 수소전기노면전차(트램)가 전시돼 있다. 현대로템은 이와 함께 수소추출기, 수소충전용 노즐 ‘디스펜서’ 등 수소 기반의 철도 모빌리티 제품도 선보였다. 부산=박경모 기자 momo@donga.com
현대로템이 내년부터 단계적으로 도입될 시속 320km 동력분산식(EMU) 고속열차를 공개했다. 기존 KTX 열차보다 속도가 빠르고 가·감속에 드는 시간도 짧아 운행시간 단축이 기대된다.

현대로템은 16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개막한 ‘2021 부산국제철도기술산업전’에 참가해 차세대 EMU 고속열차, 수소전기노면전차(트램) 등을 일반에 처음 선보였다. 경남 창원공장에서 제작된 실제 차량을 전시장에 옮겨왔다.

EMU 고속열차는 동력을 열차 맨 앞과 뒤에서 내는 기존 KTX와 달리 객실을 포함 모든 칸에서 동력을 발생시키는 차세대 열차다. 현재는 시속 260km급의 EMU 열차 ‘KTX-이음’이 6량 열차로 운행 중이다. 경부·호남고속철도에서 시속 305km까지 속도를 내는 기존 KTX, KTX-산천 등과 같은 속도로 달려도 열차가 정지 상태에서 속도를 내거나, 정지하기 위해 드는 시간이 줄어들어 운행 시간이 감소하는 효과를 낸다. 내년부터 순차적으로 8량 열차로 도입돼 기존 KTX를 대체할 예정이다. 수소전기트램도 이날 공개됐다. 현대자동차 수소전기차 ‘넥쏘’에 쓰이는 수소연료전지 2개와 전기 배터리로 달리는 열차다. 3칸이 열차 1대(편성)를 이뤄 1회 충전 시 최고 시속 80km로 150km까지 달릴 수 있다. 수소 생태계를 자동차뿐 아니라 모빌리티 전반으로 확대시키려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의 구상과도 궤를 같이한다. 최세영 현대로템 연구원은 “당장 운행할 수 있는 수준까지 개발이 이뤄졌다. 수소연료전지뿐 아니라 내부 디자인에서도 현대차와 협업했다”고 말했다. 2003년부터 2년마다 개최해온 부산국제철도기술산업전은 올해는 19일까지 열리며 국가철도공단, SR 등 국내외 관련 기업들이 최신 철도기술 및 서비스 홍보에 나섰다.부산=서형석 기자 skytree08@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현대로템, EMU 고속열차-수소트램 첫선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Fati 는 공을 가지고 일하기 시작했습니다. 바르셀로나의 윙어 연주하지 않 월부터 무릎 부상으로 인해
드 종에는 종아리 근육 염좌가 있습니다. 바르카 미드필더는 프리시즌의 일부를 놓치게 됩니다
다시 월,드 Bruyne 말 가르디올라는 도시를 구매해야 Grealish
리버풀을 얻고 싶 12.75 백만 파운드에 대한 Shaqiri
1 억에 대한 도시에 Grealish 는 프리미어 리그의 역사에서 가장 비싼 전송입니다. Pep 와 함께 클럽은 10 억 유로를 보냈습니다
Grealish 이미 계약을 체결했 사람과 이야기를 가르디올라
VAR 개혁에서는 프리미어 리그:사이드 라인을 만들 것입니다 그것은 두꺼운,그들이 할당하지 않습에 대한 처벌이 작은 접촉(로와 스털링에 대한 덴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