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Anna.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여름 옷 입다가 바로 패딩으로?'…갑자기 추워진 이유는

토요일인 오늘(16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내려질 정도로 갑자기 날씨가 추워지고 있습니다.

일주일 전만 해도 낮 기온이 25도를 넘는 '가을치곤 더운 날'이 이어지다가 갑자기 11월 수준 추위가 닥치는 겁니다.

가을이 없고 계절이 여름에서 곧바로 겨울로 바뀐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지난주가 가을치고는 더웠던 것은 우리나라 상공에서 아열대 고기압 세력이 강해서였습니다.

이 시기에 아열대 고기압이 강한 세력을 유지한 것도 이례적인 일이었습니다.

그런데 아열대 고기압 남쪽에서 고기압의 세력을 지지해주던 18호 태풍 '곤파스'가 베트남에 상륙한 이후 약해지면서 아열대 고기압이 갑자기 수축했습니다.

아열대 고기압은 적도 부근에 발달하는 구름의 세력에 따라 약해졌다 강해졌다 하는데, 태풍이 지나간 뒤 대류 활동이 약해지면서 아열대 고기압도 세력이 줄었습니다.

이렇게 아열대 고기압이 수축한 시점과 북극에서 우리나라로 한기가 내려오는 시점이 맞물리면서 추위가 찾아왔다는 것이 기상청 설명입니다.

북극에서 내려오는 한기를 막아주던 '방벽'이 없어졌다는 것입니다.

기압계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이번 추위는 상당 기간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기상청은 16~18일 한파가 이어지고 19일 기온이 조금 올랐다가 19~21일 '2차 한기'가 우리나라에 닥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번 추위는 한동안 덥다가 갑자기 찾아오는 것이어서 더 심하게 느껴질 수 있습니다.

더구나 바람이 세게 부는 지역이 많아서 체감온도를 더욱 떨어뜨릴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주말 서해안과 제주에는 순간풍속이 시속 70㎞(초속 20m)에 이르는 강풍이 예보돼 있습니다.

남해안과 경북 남부지역 동해안엔 순간풍속이 시속 55㎞(초속 15m) 이상인 바람, 그 밖의 지역엔 순간풍속 시속 35~55㎞(초속 10~15m)의 바람이 불겠습니다.

전남 흑산도와 홍도엔 강풍경보가 발령됐고 경기·인천·전라·충남·제주 곳곳에 강풍주의보가 내려진 상태입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