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여야, 박원순 조문 놓고 공방…"고소인 신상털기 중단해야"

11일 박원순 서울시장 조문을 둘러싸고 정치권이 양분 양상을 보이고 있다.

민주당 최민희 전 의원과 진중권 동양대 전 교수는 박 전 시장 조문 여부를 놓고 공방을 벌였다.

미래통합당 지도부는 박 시장 빈소가 마련된 지 이틀째 공식 조문을 하지 않고 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이날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찾으려던 일정을 보류하고 "조문 일정이 없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고인의 죽음에 매우 안타까운 마음을 금할 수 없지만, 별도의 조문은 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날 민주당은 `조문 정국`을 놓고 야권은 물론 여성계와 시민사회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는 것을 의식한 듯 공식적인 추모 메시지는 자제했다.

성추행 사건 고소인을 보호해야 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무분별한 신상털기와 확인되지 않은 사실의 유포가 잇따르고 있는데, 즉각 중단돼야 한다"며 "지금은 어떠한 사실도 밝혀진 바 없다. 또 다른 논란이 만들어지면 안 된다"고 당부했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Football news:

실제 사전 환불 젊은이의 임대 소시다데. 지단은 자신의 성능에 감동
Barys20 일 KHL 의 시작 전에:그들은 어디서 플레이 할 수 있는지 몰라,Legionnaires 는 팀에서 차단됩니다
아레올라는 레알 마드리드에서 대출 주문 후 PSG 로 돌아왔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인수 의무 년 동안 Ousmane 뎀벨을 임대 할 수 있습니다
럼은 돈커크의 놀란에서 촬영된 억만장자가 샀습니다 리들리 스콧과 함께 작업하는 동안 그의 아들은 로마와 사랑에 빠졌다
산초를 놓아 보루시아의 거부에 하그리브스:이 허풍이다. 그들은 단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더 많은 돈을 얻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다니엘 스터리지:프리미어 리그로 돌아 오는 것이 내 우선 순위입니다. 나는 그 어느 때보 다 축구에 더 배고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