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이병철 삼성 창업주 32주기 추도식… 이재용 부회장, 모친과 함께 선영 찾아

계열사 사장단 50여명과 식사 "사회와 나라에 보탬이 되자"

이재용(왼쪽) 삼성전자 부회장과 어머니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이 19일 오전 호암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의 32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경기도 용인시 호암장에서 선영으로 향하고 있다.
이재용(왼쪽) 삼성전자 부회장과 어머니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이 19일 오전 호암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의 32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경기도 용인시 호암장에서 선영으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호암(湖巖) 이병철(1910~1987) 삼성그룹 창업주의 32주기(周忌) 추도식이 19일 경기 용인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에서 열렸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오전 11시쯤 어머니 홍라희 전 리움관장, 여동생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과 함께 선영을 찾았다.

이후 이 부회장은 삼성인력개발원 호암관에서 이수빈 삼성경제연구소 회장, 권오현 삼성전자 회장 등 삼성그룹 계열사 사장단 50여명과 식사를 함께하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안팎의 상황이 어려운 가운데 흔들림 없이 경영에 임해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선대 회장님의 사업보국(事業報國) 이념을 기려 우리 사회와 나라에 보탬이 되도록 하자"고 말했다.

이에 앞서 CJ그룹은 이재현 회장 내외를 비롯해 자녀인 이경후 CJ ENM 상무, 이선호 CJ제일제당 부장 등이 선영을 찾았다. 신세계와 한솔그룹은 오후에 선영을 찾았다. 2012년 삼성과 CJ 상속 분쟁 이후, 범(汎)삼성가는 회사별로 추도식을 갖고 있다. 이날 저녁에는 서울 중구 필동 CJ 인재원에서 이재현 회장을 제주(祭主)로 하는 제사가 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