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이것이 KIA의 선발 야구다

KIA 선발 투수 5명 전원
이번주 QS에 선발승
KIA 5연승 거두며 4위

KIA가 5연승으로 신바람을 냈다. KIA는 23일 인천 SK전에서 8대3으로 이겼다. 선발 투수 브룩스가 6과3분의2 이닝 동안 3실점하며 KBO리그 첫 승을 거뒀다. 브룩스는 107개의 공을 던졌고, 홈런 하나를 포함해 안타 7개를 맞았지만 3실점으로 버텼다.

KIA는 이번 주 5승을 거두는 동안 선발 투수 5명이 모두 퀄리티스타트(6이닝 3자책점 이하)를 기록하며 승리를 따냈다. 성적을 정리해 본다.

이번 주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며 모두 선발승을 기록한 KIA의 투수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양현종, 브룩스, 이민우, 임기영, 가뇽. 오른쪽 아래는 윌리엄스 감독이다. / 스포츠조선, 연합뉴스
이번 주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며 모두 선발승을 기록한 KIA의 투수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양현종, 브룩스, 이민우, 임기영, 가뇽. 오른쪽 아래는 윌리엄스 감독이다. / 스포츠조선, 연합뉴스

19일 롯데전 이민우
6이닝 4피안타 3볼넷 6탈삼진 2실점(2자책) 9대2 승
20일 롯데전 가뇽
6이닝 2피안타 2볼넷 9탈삼진 0실점(0자책) 6대0 승
21일 롯데전 임기영
8이닝 5피안타 0볼넷 4탈삼진 1실점(1자책) 6대1 승
22일 SK전 양현종
6이닝 4피안타 1볼넷 5탈삼진 1실점(0자책) 2대1 승
23일 SK전 브룩스
6.2이닝 7피안타 3볼넷 6탈삼진 3실점(3자책) 8대3 승

KIA는 10승7패로 4위를 지켰다. 키움과 함께 공동 4위다. NC가 13승3패로 1위, 두산과 LG가 10승6패로 공동 2위.

KIA는 개막을 앞두고 양현종·브룩스 원투 펀치가 주목을 받았다. 예상대로 둘은 안정감을 보이고 있다. 특히 승운이 따르지 않았던 브룩스가 4번째 선발 등판인 23일 첫 승을 거두며 다음 등판을 기대하게 한다.

첫 두 등판에서 각각 4실점하며 부진했던 가뇽은 세 번째 등판인 20일 롯데전에서 삼진을 9개나 잡아내는 무실점 위력투를 선보였다. 임기영과 이민우도 점점 좋아지고 있어 KIA 팬들은 설렌다.

이번 주 맹위를 떨친 KIA의 선발 야구가 24일에도 계속될까. KIA는 오후 2시 SK를 상대로 6연승에 도전한다. 지난 롯데전에서 올 시즌 최고 활약을 펼친 이민우가 선발 마운드에 오른다.


Football news:

전 도시의 수비수 오누오하:나는 미국에서 안전하다고 느껴본 적이 없다. 경찰이 맘에 안 들면 목숨을 잃을 수도 있어^. 전 맨체스터 도시 수비수 Nedum Onuoha 에 대해 말했 시위 및 학살에서는 미국에서 연결의 죽음과 아프리카계 미국인 조지이다
바르셀로나는 19 세 남자 도시 수비수 가르시아를 다시 가져오고 싶어. 영어는 그를 놓아주지 않을 것입니다
지아니 인판티노:우리 모두는 인종 차별주의와 폭력에 아무 말을해야합니다. 어떤 형태
450 만 유로에 대한 바르셀로나는 19 세 앞으로 상 파울로 마야에 대한 권리의 70%를 살 것이다
마틴 영형:소치다드는 챔피언스 리그에 들어가고 싶어 것은 꿈입니다.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와 싸우긴 어렵지만 나머지는 우리가 싸울 수 있어^ . 레알 소치다드 미드필더 마틴 에데고는 팀의 목표에 대해 이야기했다
뉴캐슬 미드필더 롱스타프 는 Udinese 로의 중심부에서 도보로 약 30 분 거리에 있습니다. 그의 급여는 30 배 이상 증가 할 것입니다
밀라노 수비수 두 아르테가 부상당했습니다. 이 훈련을 재개 한 후 클럽의 두 번째 부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