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이해찬 "피해호소 여성 아픔 위로…이런 상황 사과"

◆ 박원순 사망 후폭풍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사진)가 13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사건과 관련해 "이런 상황에 이르게 된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박 시장 사건과 관련한 당의 첫 공식 입장 표명이다. 이날 강훈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 같은 이 대표 입장을 전했다. 이 대표는 "예기치 않은 일로 시정에 공백이 생긴 것에 책임을 통감한다"며 "피해 호소 여성의 아픔에 위로를 표한다"고 말했다. 또 "당은 앞으로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지난 10일 박 시장 조문 정국에서 그를 고소한 A씨에 대한 `2차 가해`에 대해서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그러다 이날 A씨 측 기자회견이 있자 이후 비공개 전략회의를 마치고 입장을 냈다. 강 수석대변인은 A씨가 박 시장을 고소한 사실을 사전에 인지했는지와 고소 내용이 박 시장에게 곧바로 전달됐다는 의혹에 대해 "모른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당 핵심 관계자는 "오늘 회의에서 이 대표가 최근 연이어 발생한 사고, 기강 해이와 관련해 기강을 잡아야겠다고 언급했다"고 밝혔다. 일각에선 박 시장 사건 외에 안희정 전 충남지사·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폭력 사건을 `기강 해이` 문제로 접근한 것은 사안의 본질과 동떨어진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한편 이 대표가 박 시장 조문을 마친 뒤 기자에게 "××자식"이라고 욕을 한 것과 관련해 그가 사과할 것인지에 대해선 강 수석대변인은 "논의를 못했다"고 말했다. 이날 한국기자협회는 "저속한 비어를 사용하면서 취재 기자에게 모욕을 준 것은 기자들에 대한 명예를 훼손한 것이자 또 다른 비하 발언에 다름 아니다"며 이 대표의 사과를 요구했다.

[채종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Football news:

모나코는 1,300 만 유로에 대한 림스에서 디수시 수비수를 인수했다
쥬브는 2020/21 시즌 게스트 유니폼을 선보였다
상트 페테르부르크에서 유로 2020 에 대한 체르니셴코:연기에도 불구하고,조직은 팬존과 유럽 컵의 트로피 투어를 유지합니다
예수님은 너무 많은 패스트 푸드를 먹고 나쁜 경기 때문에 자신을 촬영하기 위해 사용. 그런 다음 개인 트레이너를 고용했습니다
데이비드 실바의 아버지:아들은 세리에 A 를 사랑하고 그가 40 이 될 때까지 그곳에서 놀 수 있다고 말한다
알렉시스 산체스:난 정말 인터에 머물 싶었다. 여기서 가족을 찾았어요^.미드 필더 알렉시스 산체스는 밀라노와 계약을 체결에 대해 이야기했다
에밀 헤스 키:리버풀 프리미어 리그를 촬영하지 않은 경우 살라는 다른 클럽으로 이동해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