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이원욱 "누가 정치훌리건 편 드나…'친명 의원'"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이 어젯밤 SNS에 올린 '수박 사진'을 놓고 같은 당 김남국 의원이 "조롱과 비아냥거리는 글"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 거듭 반박하며 논쟁을 이어갔습니다.

이 의원은 오늘 오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재명 의원 강성 지지자들께서 제게 수박이라 하시니 필요하면 한여름에 국민이 원하는 시원한 대표 수박이 되겠다고 말했을 뿐"이라며 "저는 당원도, 지지자도, 팬덤도 조롱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김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이 의원의 '수박 사진' 게시물을 겨냥해 "국민에게 시비 걸듯이 조롱과 비아냥거리는 글을 올려서 일부러 화를 유발하는 것은 명백히 잘못된 행동"이라고 비판한 바 있습니다.

이에 이 의원은 "김남국 의원의 글은 경청하고 담을 부분은 담겠다"면서도 "저는 국민과 당원 앞에서 늘 겸손했다. 그러나 겸손보다는 단절해야 할 분들이 있다는 것, 민주당 의원들 대개는 알고 있다. 말을 못할 뿐"이라고 꼬집었습니다.

그러면서 "이재명 의원이 지지자들에게 자제를 부탁해도 여전하다. 정치 훌리건들을 등에 업고 당을 이 지경으로 만든 책임을 먼저 돌아봐야 할 것"이라며 "당원이라는 이름으로 모든 걸 희석해 책임을 덜려는 태도는 비겁하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의원은 "누가 정치 훌리건의 편을 드는가, 현재 이 시점에서 의원들을 돌아보면 이른바 '친명 의원'"이라며 "이것마저 부정하실 건가요? 그리고 '처럼회'(강성 초선 의원 모임) 왜 해산 안 하시나요? 해산을 권유 드린다. 계파 청산이 민주당에 가장 필요한 일"이라고 쓰면서 글을 마무리했습니다.

'수박'은 민주당 일부 지지층에서 '겉으로는 민주당을 지지하지만, 속으로는 국민의힘을 지지하는 인사'를 뜻하는 은어로 알려져 있습니다.

앞서 이 의원은 어젯밤 페이스북에 수박 사진을 올리면서 "수박 정말 맛있네요. 함께 하고 계신 분들이 여름엔 역시 수박이 최고라 하십니다"라고 쓴 바 있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