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일본 물폭탄에 66명 사망·16명 실종…가옥 1만채 파손

구마모토서 60명 사망·9명 실종
소방당국 "피해 규모 늘어날 것"
8일째 이어지는 일본 규슈(九州)의 폭우로 66명이 숨지고 16명이 실종됐다.

11일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구마모토(熊本)현과 가고시마(鹿兒島)현, 후쿠오카(福岡)현 등 7개 광역자치단체에 호우 특별경보를 발령하고 주의를 당부했다.

피해가 집중된 규슈 중서부 구마모토(熊本)현에서만 60명이 사망하고 9명이 실종됐다.


피해를 입은 가옥은 1만2000여채가 넘는다. 일본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1시 현재 기준 1만2610개 가구가 피해를 입었다”며 “6360채의 침수, 41채의 완전 파손 등이 신고됐다”고 밝혔다.
관계자들은 아직 전체적인 상황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며 피해 규모가 늘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일본 기상청은 장마전선이 이날까지 일본 열도에 영향을 미치다 12일 남하할 것으로 전망했다.

기상청은 “수일 째 이어지는 집중호우로 지반이 느슨해지고, 둑이 파손돼 재난 위험이 커졌다”며 “경계심을 유지하고 낙뢰, 산사태는 물론 저지대의 경우 홍수에 대비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서울=뉴시스]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일본 물폭탄에 66명 사망·16명 실종…가옥 1만채 파손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보루시아 산초가 머물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는 2023 년 전까지 계약을 연장했다
인터는 스몰 링을 위해 20+5 백만 유로를 지불 할 준비가되어 있습니다
레 완도 스키는 챔피언스 리그 최고의 선수입니다. 그는 메시와 호날두보다 앞서 있었다
라이프 치히-아틀레티코 경기는 마드리드 선수의 코로나 바이러스에도 불구하고 재조정되지 않을 것입니다
야닉 페레이라 카라스코:아틀레티코는 결승전에서 두 패배 후 챔피언스 리그 우승을 기록했다
산초는 보루시아와 훈련 캠프로 날아 갔다. 그는 아마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이동하지 않습니다
바이에른은 챔피언스 리그 유니폼을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