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일본에 나포된 한국 어선 하루 만에 풀려나

日, EEZ 침범 혐의로 나포…해수부 "위반 행위 조사"
일본의 배타적 경제수역(EEZ)을 침범한 혐의로 해상보안청에 나포됐던 우리나라 어선이 하루 만에 풀려났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일본의 EEZ 해역 침범 혐의로 해상보안청에 나포됐던 우리 어선(808청남호·승선인원 9명)이 석방됐다고 22일 밝혔다.

해수부에 따르면 해당 어선은 지난 21일 오후 3시21분께 일본 EEZ 침범 혐의로 일본 해상보안청 순시선에 나포됐다. 당시 해상보안청은 순시선 3척을 보내 해당 어선의 조업을 중단시키고, 한국인 선장 김모(47)와 선원들을 어업주권법 위반 혐의로 붙잡았다. 나포된 선장 김씨는 담보금 600만엔(약 6400만원)을 내고 다음날 오후 4시15분께 석방됐다.

나포 위치는 제주도 남쪽에서 수백㎞ 떨어진 동중국해 해상으로 알려졌다. 현재 국가어업지도선 무궁화40호가 해당 어선의 안전한 귀항을 위해 어선 인계수역으로 이동 중이다. 해수부는 해당 어선을 인계받아 위반 행위에 대해 철저히 조사하는 등 필요한 조치를 할 계획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우리 어선이 실제로 일본의 배타적 경제수역을 침범하는 등의 위반 행위가 있었는지 조사할 예정”이라며 “선장과 선원들을 상대로 자세한 조업 경위 등을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일본에 나포된 한국 어선 하루 만에 풀려나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Gladbach 코치에 0:2:도시 그것이 어려워지는 상대에서 같은 형태로
Pep 에 대해 챔피언스리그:내가 볼 때 바이에른에서 같은 일치에 대한 라치오,나는 고려하지 않는 사람이 좋아하는
Morata 는 거대 세포 바이러스 감염을 계약했습니다. 유벤투스 스트라이커는 기후와 게임 포르투
검찰은 2019 년 전 여자 친구를 폭행 한 제롬 보아텡에 대한 사건을 재개했다. 그녀는 2 월에 사망했습니다
Gian 피에로 Gasperini:지 않는 것이 이야기에 대해 제거,또는 UEFA 니다 나 자격을 박탈 2 개월
육계 제거에 관한 지단:벌칙이 과도한 지 모르겠다. 실제 세계의 가장 일치하는지만,이길
육계의 제거에 전 심판 Iturralde:경계 파울. 그것은 가능한 모두를 표시하는 노란색과 빨간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