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이낙연 “투기 가담자 색출해야”… 野 “당시 사장 변창흠도 책임”

김은혜 의원 등 국민의힘 소속 국토교통위원회 위원들이 3일 국회 소통관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들의 100억대 토지 사전 매입 의혹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직원의 광명·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과 관련해 정부에 철저한 진상조사와 엄정 대응을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이낙연 대표는 3일 페이스북에 “(투기) 의혹이 사실이라면, 업무상 취득한 비밀을 동원해 사익을 챙기려 한 중대 범죄”라며 “정부는 사실관계를 신속히 조사하고, 필요한 수사를 통해서라도 투기 가담자들을 철저히 색출해 엄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김태년 원내대표도 최고위원회의에서 “부동산 투기 근절대책에 찬물을 끼얹는 반사회적 행위”라며 국토교통부에 3기 신도시에 대한 전수조사를 주문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국민에 대한 심각한 배신행위다. 발본색원과 분명한 처벌은 당연하다”며 “경기도 역시 3기 신도시 전 지역과 경기주택도시공사(GH) 및 유관부서를 대상으로 자체 조사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3년간 지분을 나누고, 은행에 수십억 대출까지 받아가며 토지를 매입한 이들의 행태는 범죄일 뿐 아니라 파렴치한 국민 기만이고 국기문란 행위”라고 비판했다. 국민의힘은 국토위를 소집해 국회 차원의 진상 조사를 하자고 제안하고, 공익감사 청구와 검찰의 수사착수도 요구했다.

야당은 특히 LH 직원들의 투기가 벌어졌을 당시 LH사장으로 재임했던 변창흠 국토부 장관을 정면으로 겨냥했다. 국민의힘은 “직원들이 국민을 농락하는 희대의 투기를 벌이는 동안 무엇을 하고 있었느냐”고 질타했다. 홍경희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은 “수사 결과 범죄로 판명될 경우 관련자의 사법적 처벌은 물론, 당시 LH 사장이던 변 장관도 관리 감독의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Football news:

히틀러와 나폴레옹 판사를 두고 두 발의 탄환을 주면 나는 두 발의 탄환을 판사에 넣을 것입니다. 코치의 학생 리그를 정복한 영어 인터넷
레알 마드리드는 라모스가 떠날 것으로 기대하고있다. 클럽을 생각하는 더 나은 서비(Cadena SER)
오웬 하그리브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보험 정책으로 카바니. 그가 필요 유지,그분은 좋은 득점
무장 한 사람들은 로마에있는 스몰링의 집을 강탈했다. 아내와 아이와 함께 한 선수가 안에 있었습니다
그는 항상 자신의 플레이 스테이션에 매달려있는 그런 작고 뚱뚱한 아이였습니다. 도시 앞에 세르지오 아구에로 기억하기
Pique 와 Fati 는 Athletic 과 함께 스페인 컵 결승전에 대한 Barca 의 입찰에 있습니다. 안수의 경기 참가는 의문의 여지가 있습니다
레알 마드리드는 여름에 Vinicius,Valverde,Edegor 및 Rodrigo 를 판매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들은 간주 중요한 선수의 미래를 위해 클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