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인도 갠지스강에 코로나19 사망자 무단 유기… 당국 비상


인도에서 코로나19에 감염돼 숨진 것으로 추정되는 사망자 시신이 갠지스강 등 하천에 유기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어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16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인도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 당국의 관리 마노즈 쿠마르 싱은 지난 14일자 내부 문건에서 “코로나19나 다른 질병에 감염된 시신이 적절한 장례절차를 거치지 않고 하천에 방류되고 있다”며 “그 결과 하천 여러 곳에서 시신들이 발견되고 있다”고 보고했다.

코로나19 사망자 시신이 하천에 무단 유기되는 사실을 인도 정부 차원에서 공식 확인한 것은 처음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타임스오브인디아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우타르프라데시주와 바하르주 북사르 지역의 갠지스강 유역에서 코로나19 사망자로 추정되는 시신이 다수 발견된 바 있다.

힌두교도들은 사망자를 화장한 뒤 갠지스강에 뿌리는 전통이 있다. 최근 코로나19로 사망자가 급증하면서 장례를 치를 수 없게 되자 시신을 화장하지 않고 강에 그대로 유기한 것으로 추정된다. 사망자 시신으로부터 코로나19가 전염될지도 모른다는 불안감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현지 당국은 시신 유기를 막기 위해 순찰과 감시를 강화하는 한편, 빈곤층에게 5000루피(약 7만7000원) 상당의 화장 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코로나19 팬데믹에서 상대적으로 피해를 덜 입어 ‘청정 지역’으로 통했던 동남아시아 각국에서는 인도발 변이 바이러스가 급격히 확산하고 있다. 이코노미스트에 따르면 말레이시아에서는 지난 12일 기준 신규 확진자가 4765명으로 집계돼 전달보다 세 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태국의 일일 확진자는 50명 안팎에 불과했지만 한 달 만에 2000명대로 솟구쳤다. 베트남에서는 이달 초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하면서 최소 8곳의 병원이 폐쇄됐다.

동남아 각국은 방역 강화 조치를 잇달아 취하고 있다. 베트남과 싱가포르는 해외 입국자의 격리 기간을 2주에서 3주로 늘리고 휴양시설 일부를 폐쇄했다. 말레이시아는 지난 10일부터 전국 봉쇄령에 들어간 상태다. 라오스는 지난달 수도 비엔티안 등 주요 도시를 봉쇄하고 국경을 폐쇄했다.

조성은 기자 jse1308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Football news:

Dembele 은 무릎 부상으로 인해 3 개월을 놓칠 수 있습니다. 미드필더에 운영할 수 있습니다
오스트리아 코치 파티:이탈리아하지 않은 손실을 가지고,어쩌면 시간이 올 것이다면을 잃을 것입니다 그들은 다시
오스트리아의 플레이 오프 출구에있는 바움 가트너:나는 아직도 그것을 알아낼 수 없으며,머리가 많이 아프다. 그러나 우리는 역사를 만들었
유로 경기 후 호날두와의 대화에 크루스:나는 그가 이탈리아에서 어떻게하고 있는지 물었다. 나는 행복한 당신을 보고
오스트리아에 의한 패배에 대한 진 첸코:전반전의 경기는 용납 될 수 없었다. 나도 몰라 무엇을 말하는
Matvienko 는 오스트리아와 0:1 에:우크라이나는 신경질 때문에 축구를 할 수 없었습니다
네덜란드는 세 번째로 유로 그룹에서 세 경기를 모두 이겼다. 이전 사례는 2008 년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