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logo
star Bookmark: Tag Tag Tag Tag Tag
Korea

인권단체들도 靑 비판 "'조국 청원' 공문, 독립성 침해"

<앵커>

이번 사안에 대해서 인권단체들은 청와대가 인권위에 의견을 물어본 것 자체가 문제라면서 반발하고 있습니다. 그제(15일) 15개, 오늘은 50개가 넘는 인권단체들이 공동으로 성명을 내고 청와대의 사과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이 소식은 안희재 기자입니다.

<기자>

인권단체들은 청와대의 의도와 상관없이 국민 청원을 인권위로 넘겨 의견을 물은 것 자체가 인권위의 독립성을 훼손할 여지가 있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입법·사법·행정부의 간섭을 받지 않도록 규정된 독립기구라는 위상을 간과했다는 겁니다.

단체들은 입장문을 내고 "논란이 벌어진 모든 과정에서 인권위의 독립성에 대한 인식이 보이지 않는다"며 "이번 논란 그 자체가 인권위의 독립성 침해라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단체들은 앞서 "비서실장 명의로 공문을 발송해 단순 전달이 아닌 지시로 보이도록 조치했다"고 꼬집기도 했습니다.

실수로 벌어진 일이라는 청와대 해명이 의혹에 불을 붙이면서 논란을 키웠다고도 지적했습니다.

[나현필/국제민주연대 사무국장 : 청와대가 인권위의 독립성 문제에 대해 충분히 고려하지 않았던 부분들(이 있지 않았나.) 청와대 스스로 의혹을 키우고 자초한 부분이 있어서 늦더라도 더 명확하게 충분히 해명하고….]

인권단체들은 청와대의 부적절한 행동에 문제 제기하지 않는 인권위의 소극적인 태도를 비판하면서 동시에 청와대의 책임 있는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영상취재 : 정상보, 영상편집 : 김종미, CG : 한흥수)  

▶ "조국 청원, 인권위원장에 답변 요청"…오해만 키운 靑


▶ 청와대, 공문까지 공개하며 '인권위 논란' 진화
Themes
I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