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이란 "호르무즈 해협서 英유조선 억류"…이틀 연속 억류


이란 혁명수비대는 19일(현지시간) 오후 7시30분께 걸프 해역 입구 호르무즈 해협에서 영국 유조선 스테나 임페로 호를 억류했다고 발표했다.

혁명수비대는 "영국 유조선이 국제 해양법을 위반했다고 호르모즈간 주(州)가 혁명수비대 해군으로 통보함에 따라 이란 해안으로 배를 게슘섬으로 유도해 정박시켰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법적 절차를 밟기 위해 이 유조선을 해사 당국으로 인계했다고 덧붙였다.

선박 정보업체 마린트래픽스에 따르면 이 유조선은 영국 선적으로 이날 정오께 아랍에미리트(UAE) 동부 푸자이라 항을 떠나 호르무즈 해협을 통과해 21일 걸프 해역 안쪽에 있는 사우디아라비아 알주바일 항에 도착할 예정이었다.

선주인 해운사 스테나벌크도 "이날 호르무즈 해협 공해를 항해중인 스테나 임페로호에 미확인 소형 쾌속정들과 헬리콥터 1대가 스테나 임페로호에 접근했다"라며 "이 배에는 선원 23명이 탔다"라고 확인했다.

이어 "이란을 향해 가는 스테나 임페로호와 현재 교신할 수 없다. 영국 정부와 긴밀히 연락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영국 국방부는 "긴급히 구체적인 정보를 수집 중이며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앞서 스페인 남단 영국령 지브롤터 당국은 4일 유럽연합(EU)의 대시리아 제재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이란 유조선 그레이스1호를 억류했다. 지브롤터 법원은 19일 이 배의 억류 기간을 앞으로 30일 더 연장했다.

이에 이란군은 호르무즈 해협을 지나는 영국 상선을 `보복성 억류`하겠다고 경고했다. 영국은 이에 자국 상선을 보호한다는 명분으로 구축함 3척을 걸프 해역에 급파하기로 했다.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가 17일 이 사건을 `해적질`이라고 규정하고 "이 범죄를 묵과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대응을 지시하자 이튿날 혁명수비대는 파나마 선적의 유조선 리아호가 이란산 석유를 밀수하려 한 혐의로 억류해 조사중이라고 발표했다.

리아호는 14일 선박자동식별장치(AIS) 신호가 꺼진 채 호르무즈 해협의 이란 영해로 진입했고, 미국이 이란이 억류했다고 의심하자 이란 외무부는 "조난 신호를 받고 구조했다"라고 해명했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Football news:

새로운 분데스리가 시즌은 9 월 18 일에 시작됩니다
토마스 투첼:아탈란타는 압박하고 많은 득점한다. PSG 는 신중하게 재생해야합니다
바르셀로나는 Lautaro 와 동의했지만,전송은 Coutinho 의 판매에 달려 있습니다
무리뉴 아마존 다큐멘터리:나는 빅 브라더에 있다는 느낌을 좋아하지 않는다
아구에로는 레알 마드리드와 경기를 위해 회복 할 시간이 없습니다
마르셀로(마르셀로)는 경감 근육 부상으로 인해 라 리가(La Liga)의 나머지 시즌을 놓칠 것입니다
전화 인터뷰,레일의 소독,리프트 금지. 우리는 확인-NPL 에서 안티 바이러스 조치는 정말(물론,거의)작동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