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이와중에…감자 수확하며 北 노래 부른 송영길

송영길 의원 페이스북 캡처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감자를 수확하며 북한 노래를 불러 논란이 되고 있다. 북한이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하며 남북 관계가 교착상태인 가운데 송 위원장이 좀더 신중한 행보를 보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송 위원장은 지난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원들과 함께 감자를 수확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지난 4월 밭에 당원들과 함께 감자를 심었는데 두달 반 만에 감자가 영글어서 대홍단 감자처럼 왕 감자가 수확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감자 감자 왕감자 정말정말 좋아요. 못다 먹겠죠”라며 북한 노래인 ‘대홍단 감자’의 한 소절을 불렀다.

한편 송 위원장은 5일에도 “북한에 대한 제재를 유지하는 것으로 과연 비핵화를 설득할 수 있느냐”고 주장했다.

송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북한이 추가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중단하고, 핵경제 병진 노선을 포기하고 경제집중노선으로 가겠다고 천명하는 마당”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이 15일 국회 본회의에서 당선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북한은 현재 유엔 안보리로부터 10여건의 결의안 제재를 받고 있고, 그나마 있던 국경지대 밀무역도 코로나19 때문에 대부분 차단된 상황이다. 말 그대로 북한으로서는 숨 막히는 규제가 아닌가”라면서 “이런 상황을 조지 플로이드에 비유한 것이 그렇게 큰 문제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와 관련해 “포(砲)로 폭파하지 않는 것이 어디냐”고 말한 데 따른 논란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송 위원장은 “제 비서가 얼마 전 교통사고를 당해 갈비뼈와 쇄골이 부러졌는데 머리는 안 다쳤다는 말에 다행이다라고 했다. 이 말이 갈비뼈 부러진 것이 잘됐다는 말이냐”고 반문했다.

이어 “북한의 남북연락사무소 폭파는 용납될 수 없는 행위임을 분명하게 전제하고 한 말이었는데, 문맥은 무시하고 몇 마디를 편집해 붉은 페인트를 뿌리고 비판하는 언론의 행태가 현 상황을 타개하는 데 무슨 도움이 될 수 있겠느냐”고 비판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Football news:

바이엘 펠러의 이사: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헤르츠에 대한 할인 혜택이 없습니다. 우리의 조건에 구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브를 위해,시즌은 우리가 예상했던 것보다 일찍 끝났다. 팬들은 더 요구하고 있습니다
유벤투스는 피를로(파브리지오 로마노)를 헤드 코치로 임명한다
아서는 챔피언스 리그에서 바르셀로나-나폴리 경기에 참석 할 계획이다
비니시우스가 너무 화가 나서 실생활에 충분히 연주를 못 해서 PSG 는 적극적으로 플레이어를 모니터링합니다
우린 유벤투스에겐 사리 밑에서 많은 문제가 있었어 그러나 루디 가르시아의 강력한 결정에 유의하십시오
과르디올라가 거절하면 유벤투스는 포체티노를 헤드 코치로 임명할 수 있다(텔레그래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