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제주도 강풍·대설로 항공기 결항

제주공항에 일부 항공기 운항이 차질을 빚고 있다. 연합뉴스

17일 오전 제주를 포함한 전국 곳곳에 눈이 내리거나 강한 바람이 불면서 제주를 오가는 항공기와 여객선이 일부 결항됐다.

한국공항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제주를 출발해 광주로 갈 예정이던 아시아나항공 OZ8140편이 결항하는 등 오전 10시 기준 17편(도착 9, 출발 8)이 상대공항의 기상 문제로 운항에 차질을 빚었다.

제주와 여수공항에 윈드시어(돌풍)와 강풍 특보가 내려졌고, 무안과 광주공항에는 강풍과 대설특보가 발효 중이다. 포항공항에도 강풍 특보가 내려진 상태다.

제주도앞바다와 제주도남쪽먼바다에는 풍랑경보가 발효되면서 제주를 오가는 전 여객선 운항이 전면 통제됐다.

이 시각 현재 제주도는 중국 북부지방에서 확장하는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매우 추운 날씨를 보이고 있다.

현재까지 적설량을 보면 한라산 진달래밭 38.3㎝, 윗세오름 27㎝, 어리목 10.1㎝, 서귀포시 강정동 2.9㎝, 한림읍 금악리 2.8㎝, 유수암 1.2㎝, 성산수산 0.3㎝ 등이다. 제주도에 대설주의보, 제주도산지엔 대설경보가 발효 중이다.

제주기상청은 18일 아침까지 산지에 10~30㎝의 많은 눈이 내리고, 해발고도 200m 이상 중산간 지역은 5~10㎝, 해안지역도 1~5㎝의 눈이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도로별로는 △1100도로(전구간)=대형 체인, 소형 통제 5.16도로(전구간)=소형 체인 평화로(전구간)=소형 체인 비자림로(5.16도로 교차로-산굼부리 구간)=소형 체인 등의 교통 통제 상황을 보이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한라산 등 산지를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리고, 내린 눈이 얼어붙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