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지수 학폭 피해자 “방송 관계자에게 한 사과, 성의 없다”

지수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지수(28·본명 김지수)가 학교폭력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문을 냈지만 해당 의혹을 최초 제기한 피해자가 정작 지수가 자신에게 사과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지난 2일 인터넷 커뮤니티에 ‘지수는 학교폭력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린 A씨는 여러 매체를 통해 지수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자필 사과문에 대해 피해자들이 아닌 방송 관계자에게 한 성의없는 사과문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지수는 지난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자필 사과문을 통해 학교폭력을 인정하고 “나로 인해 고통받은 분들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다음날 A씨는 헤럴드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수많은 피해자자가 있는데 그분들에게 어떻게 이렇게 하나, 성의 없다고 느껴졌다”며 “방송 관계자들에게만 사죄하는 글로 보였다”고 비판했다.

그는 또 피해자들로부터 제보를 받겠다고 한 기획사에 대해 “피해자들이 용기 내 쓴 글을 보면 된다”며 “피해자를 특정하고 신상을 파악하려는 의도로밖에 안 보였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같은날 JTBC와의 인터뷰에서도 “사과문이란 과거에 있던 일을 사과하려고 올린 것이라고 생각하는데 지수의 사과문은 미래를 생각하는... 정말 과거는 절대 지워지지 않는 거라는 말하고 싶다”고 했다.

A씨는 또 지수가 저지른 학교 폭력에 대해 “(지수 일행들은) 자신들이 먹기 싫은 반찬들 대포처럼 던지거나 (친구들에게)항상 침을 뱉고 다녔으며 맞는 학생들 보면서 자기들끼리 히히덕거리면서 웃었다”고 했다. 새롭게 제기된 성폭력 의혹에 대해서도 “내가 직접 겪거나 증명할 수 있는 아니어서 얘기를 못 했다”며 “나뿐만 아니라 모든 피해자들이 알 정도로 유명했다”고 했다. “중학교 3학년 때부터 여자친구를 많이 만나면서 학교에 와서 누구랑 잤다고 떠벌리는 일이 많았다”고 한 A씨는 “피해 여학생에게 언질을 준 친구에게 욕설하며 때리려고 했던 것도 생생하다”고 했다.

A씨는 또 상습적인 학교폭력에도 학교에 피해 사실을 알리지 못한 이유에 대해 “저희 동선을 항상 파악하고 있었고 앞으로 쟤랑 인사하거나 말하는 사람은 똑같은 사람은 똑같은 취급당한다, 뭐 물만 있냐 하면서 뺨을 때린다거나”라고 말했다. A씨는 지수에 대해 “일진인 지수 무리의 악한 행동은 교내 모든 사람들이 알았다”며 “지수는 그중에서도 ‘톱급’이었다”고 전했다.

“‘실명으로 할까’ 생각할 정도로 큰 결심을 냈고 한 사람의 인생을 망칠 수 있어 기분이 안 좋은 부분도 있다”고 한 A씨는 “사과를 바라지 않는 만큼 (지수와)만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한편 지수가 주연으로 출연 중인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 제작진은 주연을 바꿔 다시 찍기로 했다. 과거 찍었던 영상도 모두 삭제됐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Football news:

Ronald Araujo:Barca 의 경우 모든 경기는 결승입니다. 우리는 원 Getafe-이 중요한 것은
메시가 준 벌금을 Griezmann 더블에 대한 Getafe-Antoine 득점
바르셀로나는 7 의 마지막 8 라 리가 경기 잃어버린 레알 마드리드
른 회원에 대한 슈퍼 리그:유럽 축구는 공정한 전통
Agnelli 와 Ceferin 은 Super League 에 대한 소문 때문에 공동 성명서를 준비하고있었습니다. 의 머리를 유벤투스 꺼 전화를 발표하기 전에 토너먼트의
Getafe 플레이어에서 슈퍼 리그 T-셔츠 바르셀로나에게 챔피언십 복도에 대한 컵 우승
히바우두 들었다 하는 무리뉴를 통해 걸릴 수 있습니다 클럽에서 브라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