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재도약 시작됐다…‘장거리 간판’ 김보름, 세계선수권 은메달

이바니 블롱댕(가운데)에 이어 2위로 결승선을 통과하는 김보름(오른쪽). 연합뉴스

한국 매스스타트 간판 김보름(강원도청)이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 매스스타트에서 은메달을 차지했다.

김보름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솔트레이크시티 유타 올림픽 오벌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여자 매스스타트에서 8분14초220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해 은메달을 획득했다. 1위는 8분14초020을 기록한 캐나다의 이바니 블롱댕이었다.

이날 김보름은 16바퀴(6400m)를 도는 레이스 초반 하위권으로 조심스럽게 경기를 풀어갔다. 두 바퀴를 남기고 4위로 올라선 그는 마지막 한 바퀴에서 무서운 막판 스퍼트를 펼쳐 2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지난해 대회에서 레이스 도중 넘어져 메달을 따지 못한 김보름은 이로써 2017년 강릉 대회 금메달 이후 3년 만에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 시상대에 복귀했다.

한편 남자부 매스스타트에서는 정재원(한국체대)이 7분41초960로 8위를 차지했고 엄천호(스포츠토토)는 7분42초500으로 11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 밖에 남자 1500m에 나선 김민석(성남시청)은 1분44초223으로 15위를 기록했다.

박실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