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작년까지 치솟던 초미세먼지 주의보, 올해 급감…원인 찾아야"

초미세먼지 주의보·경보 발령 횟수가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하다가 올해 상반기는 지난해 같은 기간의 4분의 1 수준으로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대한 정확한 원인 분석이 시급하다는 지적도 뒤따랐습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윤준병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2017년∼2020년 6월까지 전국 17개 시도 초미세먼지 경보 발령현황' 자료에 따르면 초미세먼지 주의보·경보 발령 횟수(일수)는 2017년 129회(43일), 2018년 316회(71일), 2019년 642회(87일)입니다.

지난해 발령 횟수가 2017년과 비교해 5배 증가했습니다.

지난해 주의보 발령 횟수가 가장 많았던 지역은 전북으로, 237회 발령돼 2017년 6회보다 40배 가까이 많았습니다.

충남 또한 2017년에는 1회만 발령됐으나, 지난해는 36회 발령됐습니다.

이처럼 매년 큰 폭으로 증가하던 초미세먼지 주의보·경보 발령 횟수는 올해 상반기 128회(31일)에 그쳐 지난해 같은 기간 579회(70일) 대비 4분의 1 수준으로 감소했습니다.

이 같은 급격한 변화가 생긴 원인에 대해서는 정확한 분석이 없는 상태입니다.

최근에는 감사원에서 환경부가 초미세먼지 배출량을 적게 산정하고 저감량은 부풀렸다는 감사 결과를 발표해 수치의 정확도에 관해서도 의문이 있는 상황입니다.

윤준병 의원은 "올해 상반기 초미세먼지 주의보·경보 발령 횟수가 급감한 원인이 계절관리제와 지난해 미세먼지 추경의 효과인지, 코로나19의 영향인지 구체적으로 분석해야 한다"며 "정확한 분석을 통해 철저히 점검해야 실효성 있는 미세먼지 절감 대책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Football news:

메시 출발 라 리가 대통령:그것은 우리를 위해 드라마가 될 수 없습니다. 고 그의 명성을 고통을 것입니다
호날두는 UFC 의 팬입니다. 응원 Khabib 과 훈련,코너,서명에 대한 모든 최고의 전투기
밀라노 만이 이번 시즌 유럽 리그의 상위 5 에서 포인트를 잃지 않았습니다. 애스턴 빌라 잃 0:3
🎮 우리는 카빕에 대한 게임을 만든-그를 위해 싸움과 게이지를 채우기 위해 시도
테바스 오 클라 시코:세계 최고의 팀의 게임. 의 가장 중요한 경기 클럽 축구
리즈 포워드 뱀포드가 해트트릭을 만들었어 그는 프리미어 리그 6 경기에서 6 골을 넣었습니다
모예스는 경기장 시청자에:사람들은 영화관에서 경기를 볼,왜 그들은 거리에서 그것을 할 수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