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잠실리뷰]삼성-두산 '130분 우천 딜레이' 혈투, 무승부 콜드게임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삼성라이온즈의 경기가 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삼성 박승규가 4회초 2사 2루에서 박해민 적시타때 동점 득점을 올리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08.05/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삼성라이온즈의 경기가 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삼성 박승규가 4회초 2사 2루에서 박해민 적시타때 동점 득점을 올리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08.05/

[잠실=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 장맛비에 3차례에 걸친 딜레이. 경기는 무승부로 끝났다.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삼성라이온즈의 경기가 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9회초 갑자기 쏟아진 폭우에 경기가 중단된 가운데 삼성 선수들이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08.05/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삼성라이온즈의 경기가 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9회초 갑자기 쏟아진 폭우에 경기가 중단된 가운데 삼성 선수들이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0.08.05/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베어스가 5일 잠실에서 펼친 시즌 8차전은 강우콜드게임, 2대2 무승부로 종료됐다. 두산은 42승32패1무로 LG 트윈스에 공동 3위 자리를 내줬고, 삼성은 36승38패1무로 8위를 유지했다.

이날 경기는 우천으로 인해 예정 시각보다 1시간이 밀린 오후 7시30분에 시작됐고, 1회 공방이 끝난 뒤 삼성의 2회초 공격을 앞두고 다시 비가 내려 40분 중단 후 재개됐다. 양팀 선수들은 비와 그라운드 정비를 무려 100분간 기다리며 경기를 소화해야 했다. 그러나 9회초 삼성 공격 때 1사후 다시 비가 내리면서 30분 기다림 후 콜드게임이 선언됐다. 총 딜레이된 시간은 130분.

삼성 선발 최채흥은 2이닝 2실점한 뒤 마운드를 내려갔고, 두산 선발 유희관은 6이닝 10안타 2실점으로 호투했지만 승리는 따내지 못했다.

선취점은 삼성이 1회초 공격에서 뽑았다. 1사후 구자욱이 좌중간 2루타를 치고 나가자 이성곤이 우측 적시타로 불러들였다. 그러나 두산은 2회말 2득점하며 단번에 전세를 뒤집었다. 선두 최주환의 내야안타에 이어 1사 후 정수빈이 삼성 1루수 이원석의 실책으로 출루해 1,3루 찬스를 만들었다. 이유찬이 볼넷으로 나간데 이어 계속된 2사 만루에서 호세 페르난데스가 밀어내기 사구, 오재일이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 2-1로 역전했다.

삼성은 4회초 다시 균형을 맞췄다. 2사후 박승규가 좌전안타를 치고 나간 뒤 도루시 상대의 송구 실책으로 2루까지 내달렸다. 이어 박해민이 좌전안타를 치며 박승규를 불러들여 2-2가 됐다.

하지만 경기는 이후 소강상태를 보이며 8회까지 추가 득점이 나오지 않았다. 삼성의 9회초 공격에서 선두 이성규가 3루수 플라이로 아웃된 직후 폭우가 내리면서 결국 콜드게임으로 경기가 종료됐다. 삼성은 12개의 안타를 치고도 2득점에 그쳐 아쉬움을 남겼다. 잠실=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Football news:

고딘 것입니다 그의 계약을 종료와 함께 인터 및 이동하는 칼리아리(Fabrizio 로마노)
울버햄프턴 클럽에서 12 포르투갈어 선수가 좋은 느낌을 만들기 위해 빨간색과 녹색 유니폼을했다. 케어의 새로운 수준 🔴 🟢
조세 무리뉴:나는 토트넘에서 너무 많은 선수들이 있다. 나는 그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FIFA 는 월드컵 이외의 한 공식 경기를 연주하면 플레이어가 국가 대표팀을 변경할 수
티아에서 여전히 리버풀:그가 새로운 도전,그리고 Klopp 할 필요가 없습니다를 판매하는 사람
티아고는 리버풀으로 이동:나는 가능한 한 많은 트로피를 승리 할 수 있습니다. 나는 필드에 내 마음을 줄 것이다
Ex-에이전트의 Levandovsky 고소 플레이어의 회사와 요구 약 9 천만 유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