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전기·수소차에 2025년까지 20조 투자”

청와대사진기자단

차세대 먹거리에 목마른 정부가 미래차에 ‘올인’한다. 시장 선점을 위해 2025년까지 최소 20조원을 투자한다. 4대강 사업 투자 금액과 맞먹는 수준이다. 친환경차인 전기·수소차와 차세대 기술인 자율주행차를 3대 축으로 세웠다. 국내에 133만대의 친환경차를 보급하고 수출 차량의 35%를 친환경차로 대체할 계획이다. 전국 고속도로를 자율주행차 상용화의 전초기지로도 활용한다. 향후 5년간이 미래차 시장의 ‘골든 타임’이라는 인식이 반영됐다.

정부는 30일 현대차 울산공장에서 ‘미래자동차 확신 및 시장선점 전략’을 발표했다. 이날 현장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2025년까지 전기·수소차 등 그린 모빌리티에 20조원 이상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세계 자동차 시장은 미래차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될 것”이라며 “우리도 신속하게 대응해야 자동차 강국을 지키고 선도국가로 올라설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핵심 전략은 크게 두 가지다. 일단 전기·수소차 확산이다. 2025년까지 누적 기준 전기차 113만대와 수소차 20만대를 국내에 보급할 계획이다. 수요를 늘리기 위해 공공기관장 차량 100% 구매 의무, 민간 기업의 ‘친환경차 구매목표제’ 등의 방안을 동원한다. 친환경차 보조금을 조정해 외국산 자동차보다 국산차에 큰 혜택이 돌아가는 방안도 고려한다. 이와 함께 2025년까지 누적 기준 전기차 46만대, 수소차 7만대, 하이브리드차 30만대를 수출한다는 전략도 마련했다.

자율주행차 상용화에도 전력을 기울인다. 모두 4075㎞의 전국 고속도로와 주요 간선도로에 교통량 집계 등을 자율주행차에 전달하는 센서 등 인프라를 구축한다. 운전자가 앉아만 있어도 되는 4세대 자율주행차를 2027년까지 상용화하기 위한 포석이다. 해당 기술을 국제 표준으로 제안해 자율주행차 수출 전선의 교두보를 만들겠다는 포석이 깔려 있다.

전문가들은 자동차 부품부터 완성 단계까지 ‘경쟁력’에 초점을 맞출 것을 제언한다. 조철 산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친환경차든 자율주행차든 뭣보다도 경쟁력 있는 자동차를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세종=신준섭 기자 sman321@kmib.co.kr

Football news:

전 대통령의 라 포르타 바르셀로나에서 새로운 선거
안토니오 카브리니:그가 유벤투스를 위해 연주 경우 마라도나는 여전히 살아있을 것입니다. 의 사랑 나폴리에 강했지만 건강에 해로운
래쉬포드의 자선 단체에 퍼거슨:젊은 사람을위한 소설. 그가 조언을 줄
는 프레스턴 플레이어가 두 번 만는 상대의 성격에 대한 3 경기를 위한 공격적인 행동
Atalanta 감독:모든 것은 괜찮 Miranchuk,의 증상이 없 코로나
Kovid mocks 라트비아 선수권 대회:팀을 가지고 8 사람들이(그러나 아직 완료되지 않았습니다치)
Gerard 자랑:우리의 모든 희망 메시는 것입니다 숙소에서 바르셀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