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전문가도 놀란 ‘강철비2’ 북한 잠수함…디테일이 어떻기에?

[소소한 궁금증]
‘밀덕’ 감독이 탄생시킨 백두호의 모든 것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의 도발적인 상상력은 남·북·미 정상이 납치돼 갇힌 북한 핵잠수함 ‘백두호’가 동해를 누빌 때 극대화된다. 한국·미국·일본의 잠수함이 뒤엉켜 전투를 벌이는 장면은 한국 잠수함 영화의 새 장을 열었다. 특히 전문가마저 실제 잠수함에서 촬영한 것 아니냐고 착각할 정도로 정교하게 제작한 세트는 한국 영화미술의 발전을 증명한다. 백두호의 ‘디테일’은 어떻게 탄생했을까? 가장 큰 동력은 영화를 연출한 양우석 감독의 ‘덕력’이다. 이른바 ‘밀덕’(밀리터리 덕후)인 그는 영화를 준비하면서 더 깊은 덕력을 갖추게 됐다. 양 감독은 “밀리터리를 좋아했는데, <강철비> 1편과 2편을 하다 보니 더 깊게 공부하게 됐다. 이번엔 실감 나는 잠수함전을 담기 위해 <붉은 10월> <크림슨 타이드> 같은 잠수함 영화는 물론 관련 전문서적을 보며 연구를 많이 했다”고 말했다.
영화 &lt;강철비2: 정상회담&gt;에 등장한 북한 핵잠수함 백두호. 예고편 갈무리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에 등장한 북한 핵잠수함 백두호. 예고편 갈무리

양 감독은 북한이 핵잠수함을 갖췄다면 러시아의 ‘호텔급’ 잠수함을 개조해 소형 원자로를 넣었을 것으로 보고 잠수함 외형을 구상했다. 그는 “우연히 1~2년 전 북한에서 시찰 나온 잠수함이 살짝 노출됐는데, 우리가 구상한 잠수함과 상당히 비슷해 자신감을 얻었다”고 했다. 잠수함 외형과 심해 잠수함 액션은 모두 컴퓨터그래픽(CG)으로 만든 것이다. 잠수함 내부는 세트로 제작했다. 양홍삼 미술감독은 러시아·독일 잠수함을 조사하고 우리 해군의 협조를 얻어 실제 잠수함 견학까지 하며 세트를 디자인했다. 부품은 대부분 직접 제작했는데, 구동이 필요한 부품은 진해의 해군 군수공장 자문을 얻어 만들었다. 또 일부 부품은 군수공장에서 직접 만든 것을 가져와 결합했다. 제작에만 두달 넘게 걸렸고, 무려 20억원이 들었다.
영화 &lt;유령&gt; 스틸컷. 우노필름 제공

영화 <유령> 스틸컷. 우노필름 제공

양 미술감독은 한국 최초 잠수함 영화 <유령>(1999)에도 참여한 바 있다. 그는 “<유령> 때는 잠수함 내부를 상상만 하며 세트를 만들었다. 그땐 예산도, 자료도, 스태프도 없었다”고 떠올렸다. 컴퓨터그래픽 기술도 발달하지 않아 잠수함 외부 장면은 3~6m 크기의 미니어처를 만들어 촬영했다. 양 미술감독은 “이번엔 철저한 고증을 거쳐 전문가도 인정할 만큼 실제와 비슷한 세트를 만들었다. 20년 새 어마어마한 발전을 이룬 셈”이라며 뿌듯해했다
영화 &lt;강철비2: 정상회담&gt;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실제로 지난해 3월 해군에서 전역한 김용우 전 잠수함장이 프리프로덕션(영화 제작 때, 시나리오가 완성된 후 촬영을 준비하는 일)부터 촬영까지 함께하며 조언과 감수를 했다. 그는 “여러 장비가 다닥다닥 붙어 있는 잠수함 특유의 협소한 느낌을 잘 살렸고, 통로·함장실·어뢰실 등은 시각적으로 실제와 상당히 유사하다”고 평가했다. 영화에서 남·북·미 정상이 갇힌 좁은 함장실은 핵심 공간이다. 실제와 비슷한 크기로 하되 카메라 촬영을 고려해 가로세로 1m씩 더 넓게 만들었다. 또 사면 벽을 분리할 수 있어 한쪽 벽을 트고 카메라를 설치해 촬영할 수 있도록 했다. 잠수함 전술과 승조원들의 움직임도 꽤 사실적이다. 양 감독은 “실제 잠수함끼리는 전투하지 않고 피해 간다지만, 영화에선 잠수함끼리 부딪치는 상황을 설정하고 전술을 직접 짜봤다”고 말했다. 상대의 어뢰나 폭뢰 공격을 피하며 기만어뢰 등으로 무력화하는 장면이 짜릿한 긴장감을 자아낸다. 공중에 있는 초계기가 바다에 능동소나(음파탐지기)를 발사해 잠수함 위치를 추적하는 장면도 나온다.
영화 &lt;강철비2: 정상회담&gt;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강철비2: 정상회담> 스틸컷.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김용우 전 함장은 “과장은 좀 있을지언정 허무맹랑한 건 아니다. 실제로도 충분히 있을 법한 전술”이라며 “상대가 보이지 않는 잠수함전은 생각과 생각의 싸움이다. 초를 세며 감각으로 판단하는 능력이 중요한데, 부함장을 연기한 신정근 배우가 이를 굉장히 잘 표현했다”고 평가했다. 승조원 역 배우들을 직접 교육하기도 한 그는 촬영장에서 “신정근 배우가 승조원 배우들을 데리고 바로 한국 해군 잠수함을 운행해도 될 정도”라고 칭찬했다고 한다. 서정민 기자 westmin@hani.co.kr

Football news:

리버풀은 41 만 파운드에 대한 조타를 살 것이다. 울버햄프턴이 지불하는 13.5 백만에 대한 후버
8 바바리아가 가장 좋아하는 번호입니다. 지금 그녀는 치 샬케:Gnabry scored a hat-trick,제 정신이 득점 1+2 단축시키과 함께하여 도움을 rabona
리버풀은 날짜와 5 년 계약을 합의했다. 전송 금액은 43,000,000 유로 수
나는 모든 것을 떠나 내가 가장 좋아하는 팀을 위해 세계의 다른 측면에 갔다. 산토스와 사랑에 노르웨이 팬의 따뜻한 이야기
을 단축시키에서 득점 1 라운드의 분데스리가에서 7 계절하고 반복되는 대회 기록
샬케에 대한 모자 트릭을 득점
레 완도 스키는 연속 자신의 10 분데스리가 게임에서 샬케을 얻었습니다. 이 리그에 기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