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정부지원 휴업수당, 직원에 요청해 돌려받은 기업

고용장려금 부정수급 올 576곳 적발
1~7월 163억… 작년 전체의 1.3배
고용부, 내년 2월까지 특별점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영난을 겪던 A사는 휴업을 결정했다. 그리고 정부의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아 직원들에게 휴업수당을 지급했다. 고용유지지원금은 경영난을 겪는 기업이 직원을 해고하는 대신 유급휴업·휴직을 실시하면 정부가 인건비를 지원하는 제도다. 하지만 A사는 정부가 지원한 휴업수당 일부를 현금으로 돌려달라고 직원들에게 요청했다. 나중에 복직했을 때 불이익을 우려한 직원들은 울며 겨자 먹기로 응했다.

26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A사처럼 목적과 다르게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은 사업장이 올 들어 7월까지 576곳에 달했다. 부정한 용도로 지원된 금액은 126억3700만 원이었다. 직원 채용 시 받는 지원금을 부정하게 수령한 사례도 늘었다. B사는 직원을 정규직으로 채용했다고 꾸며 정부 지원금을 받은 뒤 계약만료를 이유로 퇴사 처리했다. 기존 근로자나 사업장에서 근무하지 않는 친인척 등을 신규 채용으로 속여 지원금을 받은 곳도 있었다. 올 1∼7월 고용 안정을 위한 전체 장려금의 부정수급액은 162억9300만 원으로, 지난해 전체(122억8200만 원)의 1.3배다. 그러나 환수율은 28.1%에 그쳤다.

각종 고용장려금의 부정수급이 크게 늘어난 이유는 코로나19로 기업의 신청과 지원 규모가 크게 늘어난 탓이다. 2019년 669억 원에 불과했던 고용유지지원금 지급액은 지난해 2조2779억 원으로 급증했다. 올해에는 8월까지 9349억 원이 지급됐다. 청년을 정규직으로 채용하면 인건비를 지원해주는 청년추가고용장려금 지급액 역시 2019년 8896억 원에서 지난해 1조4258억 원, 올 8월 1조3960억 원으로 증가했다. 고용부는 27일부터 내년 2월까지 고용장려금 부정수급 특별점검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고용유지지원금, 청년추가고용장려금 등 14개 장려금을 받는 1만2000개 사업장이 점검 대상이다. 고의로 부정수급한 사업장에 대해서는 처음 적발돼도 최대 5배의 추가징수액을 부과하고 형사처벌할 방침이다.
송혜미기자 1am@donga.com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정부지원 휴업수당, 직원에 요청해 돌려받은 기업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사우디는 결국 뉴캐슬을 샀다. 대부분의 팬들은 휴가를 보내고 인권 운동가들은 프리미어 리그에 대한 질문을 가지고 있습니다
뉴캐슬를 위해 구입했는 사우디 아라비아에 의하여 같은 여자를 가져왔다 족장하시고 왼쪽 영국 왕자의 독립을 위해
프리미어 리그를 믿고 사우디아라비아하지 않았을 구입클럽,전단기와 팬들이 행복하고,무거운 반사에서는 미디어에 이어 세계의 농축 뉴캐슬
Tutberidze 검색에서 페어 스케이팅:Tarasova 과 혹은 프로그램을 변경-고 Gleichengauz 은 슬퍼하는 자신의 아이디어에 적합하지 않았다
러시아 축구 선수-밈-FIFA22 에서 지구력 상위 2 위. 피로는 환상입니다
는 유일한 통로를 통해 건축의 가장 빠른 도시 트랙 F-1:을 위해 준비되고 있으며,그랑프리를 위해$660 백만 시작은 2 개월입니다
Rangnik 은 Loco 에 대해 침묵하지만 유럽 언론에 연설합니다. 우리는 레드 불에 대한 독백을 통해 니콜릭의 해고를 분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