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정은보 방위비대사 "대부분 쟁점사항 해소해 조속 타결 노력"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대사는 4일(현지시간) 미국과의 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협상과 관련해 "원칙적 측면에서 대부분의 쟁점 사항들이 해소되도록 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조속 타결 의지를 밝혔다.

정 대사는 이날 SMA 협상을 위해 방미해 워싱턴DC 로널드 레이건 공항에서 특파원들과 만나 "쟁점들이 있어서 대면 회의를 통해 가능한 한 해소하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협상이라는 게 여러 가지 쟁점들, 그리고 이런 것들이 서로 같이 패키지로 딜을 해야 하기 때문에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말씀드리기가 어렵다"며 "최선의 노력을 다해 서로가 수용 가능한 합리적이고 공평한 협상의 결과가 조속히 도출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정 대사는 기존에 알려진 인상률과 적용 기간 등의 관측에 대해선 "그런 것들이 가장 핵심적인 협상의 내용이기도 하지만 또 다른 제도적 측면이라든지 이런 것들도 논의하고 있기 때문에 그런 여러 내용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가 어렵다"고 했다.

이어 제도적 측면 논의에 대해선 "특별협정을 운용해가기 위한 세부적인 사항들 또는 수정 사항들에 대한 논의들도 늘 함께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세부적인 SMA 협정을 5년 단위로 또는 3년 단위로 맺고 있는데 그런 과정에서 운용상에 있어서 나타나는 여러 가지 소요들이 있으니까 그런 부분을 계속적으로 반영해 나가기 위한 논의를 한다"며 "그런 것들도 포함돼 있다"고 부연했다.

한미는 5일 정 대사와 도나 웰튼 미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대표가 각각 수석대표로 참석해 11차 SMA 체결을 위한 9차 회의를 연다.

지난달 5일 화상으로 열린 8차 회의 이후 한 달 만에 열리는 것으로, 대면 회의는 조 바이든 미 행정부 출범 후 처음이다.

한미는 지난해 3월 2020년 분담금을 2019년 분담금(1조389억원)에서 13%가량 인상하는 방안에 잠정 합의하고도 도널드 트럼프 당시 대통령의 거부로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교착상태이던 협상은 바이든 정부 출범 후 활기를 되찾아 타결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온다.

CNN은 지난달 한미가 방위비 분담금을 기존보다 13% 인상하는 다년 계약에 합의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고, 월스트리트저널(WSJ)도 최근 양국이 5개년 협정 체결에 근접했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Football news:

메 수트 오질:레알 마드리드는 라 리가 타이틀에 대한 즐겨 찾기입니다. 벤제마-최고의 스트라이커 선수권 대회의
Bixant Lizarazu:벤제마는 최고의 선수 중 하나의 역사에서 프랑스어 축구
신중한 라인업은 전반전에 바르카를 다치게하고 올인을하도록 강요했다. 하반기=재미
메시는 호나우두가 유브로 출발 한 후 레알 마드리드를 상대로 득점을 기록하지 않는다. 에서 마지막 클라시코 전송 전에,양을 얻었
Clasico 후 Modric-Pique:심판이 불평하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그렇죠?
올해의 배우는 영어 리그 1:공을 머리에서 상대의 척지 않았는지 그를
쿠만 pro1:2 와 레알 마드리드:바르셀로나는 불운이었기 때문에 잘못된 결정의 심판 V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