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정은경 "작년 독감백신 접종 후 7일내 사망 노인 1500명"  

지난해 독감 예방접종 기간에 백신을 맞고 일주일 이내에 숨진 만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약 1500명 수준인 것으로 파악됐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24일 정례 브리핑에서 "예방접종과의 인과성과 상관없이 예방접종을 하고 사망했다는 통계가 그 정도 있는 상황"이라며 "예방접종하고 관련이 없는 사망자의 숫자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질병청이 이 같은 사망자 수치를 공개한 배경에는 최근 독감 예방접종 후 어르신 사망 사례가 잇따르는 것을 백신 탓으로 단정 짓기 어렵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해마다 노환·기저질환 등으로 어르신이 숨지는 사례가 일정 규모 자연스럽게 발생할 수밖에 없는데, 이를 간과하면 독감 백신에 대한 불안이 과도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질병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기준 `백신 접종 후 사망`으로 접수된 사례는 48명까지 늘었다.

그러나 질병청은 전문가들이 사망자 26명의 부검 및 역학조사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백신 접종과 사망의 인과성은 매우 낮은 것으로 판단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예방접종 사업은 중단 없이 계속 이어가되, 예방접종 후 이상 반응 사례는 앞으로도 신속히 조사해 결과를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정 청장은 "우리나라에서 매년 3000여명이 독감과 이로 인한 합병증으로 사망한다. 독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못지않게 굉장히 위중한 감염병"이라며 "예방접종을 받아주시기를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장시간, 또 추운 날씨에 밖에서 접종을 기다리면 심혈관·뇌혈관 질환에 영향을 줄 우려가 있다"며 "접종 초기에 많은 분이 몰리지 않게끔 시간을 갖고 건강 상태가 좋을 때, 기온이 오른 따뜻한 시간대에 예방접종을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신미진 기자 mjshin@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Football news:

카빕은 마라도나의 죽음에 반응:가장 큰 중 하나. 수백만 축구를 사랑하기 때문에 그것의
리버풀과 2:0 에 개스페리니:이것은 믿을 수 없다. Atalanta 재생들은 축구
마라도나의 죽음에 대한 시모네:믿을 수 없다. 우릴 풋볼로 감염시켰어 이것은 나에게 큰 손실
바이에른과 도시는 이미 챔피언스 리그 플레이 오프에 있습니다. 그들과 함께 이미 누가,그리고 단계에 누구?
콘테 프로 0:2 레알 마드리드에서:우리는 그들과 우리 사이의 차이를 보았다. 인터 너무 많은 선물을 만들어
리버풀 가지 득점에 대한 목표 Atalanta 그들의 가정에서 챔피언스리그 경기
리버풀 2 년 만에 처음으로 집에서 손실! 준 아탈란타 몇 가지 목표와 결코 목표를 명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