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정진석 “개소리”-이준석 “싸가지” 공방

이준석, 우크라이나에서 귀국
친윤 세력화 움직임에 “사조직 안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우크라이나 방문을 마치고 9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우크라이나 방문을 마치고 9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9일 “1년 내내 (당대표를) 흔들어놓고 무슨 싸가지를 논하냐”며 친윤석열계(친윤계) 중진인 정진석 의원을 맹공했다. 두 사람의 설전이 감정싸움으로 치닫자 당 내부에선 자제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우크라이나에서 돌아온 이 대표는 친윤계 의원들이 참여하는 의원모임 결성에 “사조직을 구성할 상황이 아니다”라며 비판을 이어갔다. 이 대표는 이날 한국행 비행기를 타기 전 페이스북에 “흔들고 가만히 있으면 더 흔들고, 흔들고 반응하면 싸가지 없다 그러고. 자신들이 대표 때리면 훈수고, 대표가 반박하면 내부총질이고”라고 적었다. 지방선거 직후부터 당 주도권을 놓고 갈등해온 이 대표와 친윤계가 2라운드 공방을 벌인 것이다. 두 사람은 전날에도 공천 과정에서 서로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공격했으며, 정 의원이 “정치 선배의 우려를 개소리로 치부한다”고 하자 이 대표가 ‘싸가지 발언’으로 응수한 것이다. 양쪽의 갈등이 원색적인 비난으로 번지자 권성동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혁신을 둘러싼 당내 구성원의 의견 제시는 언제든지 있을 수 있고 환영”하지만 “양측 감정 싸움으로 비화하는 건 적절치 못하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국민의힘 서울시당 지방선거 당선자 대회’에 참석차 이날 국회를 방문한 오세훈 서울시장도 “공개적으로 (충돌이) 이뤄지는 것에 대해 우려하는 입장”이라며 “논쟁이 발전적으로 정리돼서 당이 지방선거 승리 후에 성숙해지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전날 페이스북을 매개로 이 대표와 설전을 벌인 정 의원은 “가뭄이 극심하다”, “민생이 최우선”이라는 내용의 글만 올리고 이 대표의 ‘싸가지 발언’에는 대응하지 않았다. 이날 오후 인천공항에 도착한 이 대표는 일부 친윤계 의원들이 모임 결성 움직임을 비판하며 경계 태세를 유지했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 참여했던 이철규·이용호 의원은 이날 “국정 현안에 대한 정책·정보 공유”와 “현안에 대한 민심의 소통 창구 역할”을 표방하는 의원모임 ‘민들레’(민심 들어 볼래) 출범을 공식화했다. 모임에는 장제원·유상범·전주혜·조해진 의원 등이 이름을 올렸다. 이 대표는 “사조직 구성을 마음먹었으면 취지에 맞게 친목을 다지면 된다”며 “그 모임에 ‘친윤’이라는 이름을 붙이지 말길 부탁한다. 친박·진박 논란으로 정권 잃어버린 우리와 국민께 상처 주는 발언”이라고 말했다. 이에 장제원 의원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우리 당 소속 의원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순수 아침 개방형 의원모임에 한 명의 멤버로 참여 의사를 밝힌 것”이라며 “친윤 세력화니 하는 말들이 나오지 않았으면 한다”고 밝혔다. 오연서 기자 loveletter@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