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정세균 "선거에 방역 이용"…야권 '적반하장'

[데일리한국 박준영 기자] 야권이 22일 '정세균 때리기'에 나섰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전날 야권의 서울시장 후보들이 '코로나19 영업 제한 조치'가 부당하다고 비난하자 "자영업자들의 불안감을 파고들어 선거에 이용하려는 일부 정치인들의 행태"라고 질타한 데 따른 대응이다.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정 총리야말로 방역을 정치에 끌어들여 민심을 외면하고 있다"며 "국민이 오죽하면 '코로나는 9시 전에는 안 걸리나'라는 말을 하겠나"라고 꼬집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정 총리는 현장의 자영업자 목소리가 들리지 않는가"라며 "업종별 특성을 반영한 맞춤형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측도 방역을 정치에 이용한 것은 현 정권이라며 반박했다.

국민의당 이태규 사무총장은 "안 대표의 말은 과학적인 새 거리두기 방법을 모색하자는 취지"라며 "3, 4인씩 붙어서 식사하는 인기 음식점에 가보면 지금의 거리두기 방법에 무슨 문제점이 있는지 금방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Football news:

호나우두 4 목표에 지난 4 일치 시리즈에서 그는 앞서 루카 쿠 2 목표 목록에서 득점
토요일에 도시 상점은 4 억 파운드의 가치가있었습니다. 스털링,버나드,로드리와 다른 스타들을 예비로 남겨둔 것은 과르디올라였습니다
Pochettino 의 교육 세션에 Ndombele:그들은 내 부상에서 역할을했습니다. 고 싶어 반환 프랑스에
Tuchel 은 Chelsea 에서 여름 송금을 위해 2 억 5 천만 유로 이상을 할당 할 것입니다. 아브라모비치는 전진(Sport1.De)
Paratici 에 부상의 Dybala:의 리뷰를 전문으로 나쁘지 않다 그들에서 예상되는 유벤투스
호세 무리뉴:압력은 산소와 같습니다. 문제는 그가 거기
플릭 프로 5:1 쾰른과 함께:바이에른은 그런 승리를받을 자격이 있습니다. 일부 에피소드는별로 즐겁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