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정의용, 케리 美기후특사 면담…기후변화 공조 논의

정의용 외교부 장관. 뉴스1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17일 한국을 찾은 존 케리 미국 대통령 기후특사와 기후변화 공조 방안을 논의했다.

외교부는 이날 정 장관이 서울 용산구 한남동 외교장관 공관에서 케리 특사와 만찬 회동을 가졌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공관에서 케리 특사를 맞이하며 “한국에 와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케리 특사는 방명록에 “기후 위기에 대한 한국의 리더십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적었다.

정 장관과 케리 특사는 이번 만남에서 한미 간 기후변화 대응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보인다.앞서 정 장관과 케리 특사는 3월 두 차례의 전화통화를 갖고 한미 양국이 추구하는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협력 강화에 공감한 바 있다.
존 케리 미국 대통령 기후특사. 워싱턴=AP 뉴시스

이번 만남에서는 22, 23일 미국이 주도하는 화상 기후정상회의와 관련해 협력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재하는 기후정상회의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40여 개국 정상들이 초청받았다.

5월 30일부터 이틀간 서울에서 화상회의 방식으로 개최되는 ‘2021 P4G 서울 정상회의’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예상된다. P4G 서울 정상회의는 파리협정과 2050 탄소중립 이행 첫 해인 올해 우리나라가 주최하는 최초의 환경분야 다자정상회의다.

일각에서는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에 관한 내용이 다뤄졌을 가능성에도 주목하고 있다.

한편 케리 특사는 16, 17일 중국 상하이에서 셰전화(解振華) 중국 기후변화 특사와 비공개 회담을 가진 후 이날 오후 한국에 도착했다. 케리 특사는 1박 2일 간의 짧은 일정을 소화하고 18일 오전 출국할 예정이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정의용, 케리 美기후특사 면담…기후변화 공조 논의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Griezmann 말씀과 함께 해밀턴과 방문하이 메르세데스 상에서 스페인어 그랑프리
바르셀로나는 네이 마르가 그것을 사용했다고 느낀다. 그는 복귀하고 싶다고 말했지만 PSG(RAC1)와 계약을 연장했습니다
아스날 팬들에게 Aubameyang:우리는 당신에게 좋은 것을주고 싶었습니다. 나는 것만
아틀레티코는 캠프 누에서 잃지 않았다. Busquets 의 부상은 경기의 전환점(그리고 챔피언십 경주?)
Verratti 는 PSG 훈련에서 무릎 인대를 다쳤습니다. 에 참여 유로 여전히 문제
한 장의 그림에서 네이 마르의 계약. Mbappe 원하는 동일한 하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산초가 아닌 여름에 벨 링햄에 서명하고 싶습니다. 보루시아는 주드를 팔 생각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