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진단검사 23만→50만건 늘려 ‘위험한 봄’ 대비한다

“4차 유행, 언제든 찾아올 수 있다”
이동량 증가·장기화 피로감 영향
휴일에도 확진자 400명대 ‘정체기’
정부, 진단검사·역학조사 역량 확대
집단감염 빈번 시설 ‘기획표본검사’

행동하는 간호사회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가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코로나19 병동 중증도별 간호인력 기준 마련 및 간호인력 충원을 요구하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이들은 “환자가 급증하면 간호사 1명이 환자를 9명까지 돌보기도 하고, 일반 병동에서 코로나 병동으로 급히 파견도 갔다”며 간호인력 확충과 간호사 1인당 환자 수 법제화를 요구했다. 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

행동하는 간호사회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가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코로나19 병동 중증도별 간호인력 기준 마련 및 간호인력 충원을 요구하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이들은 “환자가 급증하면 간호사 1명이 환자를 9명까지 돌보기도 하고, 일반 병동에서 코로나 병동으로 급히 파견도 갔다”며 간호인력 확충과 간호사 1인당 환자 수 법제화를 요구했다. 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300∼400명대에서 정체되고 봄이 오면서 이동량 증가도 예상되는 가운데, 정부가 진단검사와 역학조사 역량을 지금보다 늘려 코로나19 4차 유행이 오지 않도록 최대한 억제하겠다고 밝혔다. 혹여 4차 유행이 시작되더라도 하루 2천명 규모의 확진자 발생을 감당할 수 있는 병상 등 의료대응역량을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와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의 ‘코로나19 4차 유행 억제 및 대비 방안’을 보고받고 논의했다고 7일 밝혔다. 3차 유행 감소세가 멈추고 정체기가 길어지는 상황에서, 확진자 수가 다시 늘어날 수 있다고 보고 4차 유행을 대비해야 한다고 판단한 것이다. 중대본은 봄철 이동량 증가, 코로나19 장기화 등으로 인한 피로감 증가, 국외 유입 바이러스 확산 등을 고려할 때 “4차 유행은 언제든 찾아올 수 있다”고 진단했다. 방대본의 설명을 보면, 이날도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416명 발생했다.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해 말 1천명대까지 치솟은 뒤 올해 들어 서서히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그러나 설 연휴 직후 600명대까지 오른 뒤 최근 300∼400명대로 내려오고 나서부터는 정체기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토요일이었던 지난 6일 하루 검사 건수는 4만2313건으로, 전날 6만2636건보다 약 2만건 적었는데도, 이날 확진자 수가 전날(418명)과 별 차이가 없었다. 정부의 행정력이 닿기 어려운 각종 가족·지인 모임과 방역 사각지대로 꼽히는 이주노동자 밀집 사업장 등에서 크고 작은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에 방역당국은 크게 방역, 의료, 사회적 거리두기 세 영역에서 4차 유행 대비책을 준비하고 있다. 방역 대응방안으로는 진단검사 역량을 현재 23만건에서 50만건으로 늘린다. 또한 각 지방자치단체의 역학조사 인력을 보강하고, 집단감염이 빈번한 시설에 대해서는 ‘기획표본검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윤태호 중수본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기획표본검사는 축적된 역학조사 정보를 바탕으로 집단감염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 시설이나 사업장을 고르고, 그중에 표본을 추출해 검사한 뒤 필요하면 전체 시설로 검사 대상을 확대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고용노동부가 10명 이상 이주노동자가 일하고 기숙사가 있는 사업장 1646곳을 대상으로 환경검체를 채취하는 등의 조사를 하는 것도 기획검사의 하나다. 코로나19 환자 치료 병상은 하루 평균 2천명 환자 발생을 감당할 정도까지 늘린다. 현재 정부가 확보한 병상은 중환자 병상 760개를 포함해 모두 1만6천여개로, 하루 평균 1천명 규모의 환자 발생에 대응할 정도다. 정부는 이에 더해 지난해 만든 38개 긴급치료병상을 더 늘리고 거점전담병원 의무지정기한을 애초 이달 15일에서 2분기로 연장할 계획이다. 긴급치료병상이란 중증환자 치료역량이 높은 의료기관에 정부가 예산을 지원해주고 만든 음압격리병상을 뜻하고, 거점전담병원은 병원의 일정 부분 또는 전체를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활용하기로 협의하고 정부의 예산 지원을 받는 병원을 뜻한다. 최하얀 기자 chy@hani.co.kr

Football news:

네이 마르:나는 빚지고있 Mbappe 적응 프랑스에서의 기쁨 되기
주아 펠릭스가 다시 부상을 입었습니다. 그는 10 일을 그리워 할 것입니다
분데스리가는 호펜 하임과 바이엘 제로와의 월요일 경기에 작별 인사를했다. 그들의 취소는 팬들에 의해 추구되었습니다
미노 라이 올라:보루시아는 여름에 네덜란드를 팔고 싶지 않습니다. 나는이 위치하지만,이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 그것에 동의
Alexander Golovin:나는 그러한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것을 즐긴다. 이것은 나의 일
웨스트 브롬은 지난 2 경기에서 8 골을 넣었다. 이전 10 경기에서 6 골만 득점했습니다
바르는 오프사이드에 대한 웨스트 브롬의 목표를 세지 않았다. 지만 저자의 목표는 아마 올바른 위치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