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직장인 평균 점심값 6260원…인기메뉴 1위는?

전년 대비 2.5% 올라…편의점 증가율이 가장 커

잡코리아 제공

잡코리아 제공

올해 직장인들은 하루 평균 점심값으로 평균 6260원을 쓰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식당보다 편의점을 이용하는 직장인의 점심값 증가 폭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직장인 731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올해 직장인 평균 점심값은 전년(6110원) 대비 150원 오른 6260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에 견줘 약 2.5% 오른 수치다. 조사 결과를 보면 식사장소 및 방식에 따라 2500원가량 액수 차이가 있었다. 회사 밖 식당에서 점심을 먹는 이들의 점심값이 7400원으로 가장 높았고, 편의점이 6210원으로 뒤를 이었다. 구내식당은 5530원, 직접 도시락을 준비하는 경우는 4860원으로 비교적 저렴했다. 다만 전년 대비 점심값 증가율은 편의점이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편의점에서 점심을 먹는 직장인들은 평균 5360원을 쓴다고 했는데, 올해는 6210원이라고 답해 전년 대비 15.9%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구내식당(7.0% 상승), 회사 밖 음식점(3.4%)보다 증가율이 높았다. 잡코리아는 “최근 편의점에 프리미엄 제품이 등장하는 등 제품 종류와 가격이 다양해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고 덧붙였다. 응답자 10명 중 7명 이상(72.2%)은 점심값이 부담스럽다고 응답했으며, 용돈을 아끼려 점심값을 줄여봤다는 응답자도 절반(47.9%)에 가까웠다. 한편 직장인의 인기 점심 메뉴는 주로 한식이었다. ‘구내식당에서 주는 대로 먹는다’(35.6%, 복수응답)를 제외하고 백반(27.6%), 김치찌개(20.4%), 순두부찌개(10.0%), 돈가스(8.5%)가 인기메뉴 1~4위를 차지했다. 신민정 기자 shin@hani.co.kr

Football news:

포체티노는 3 일 이내에 임명 된 경우 나는 놀라지 않을 것입니다. 클럽의 새로운 코치에 전 바르카 윙어 카라스코
Mueller 에 대한 Alaba:우리는 바이에른 같은 선수가 기뻐요
조르디 크루프는 중국 심천의 도나도니를 교체했다
티아고 프로 8:2 바르셀로나와:바이에른은 아직 아무것도 수상하지 않았습니다
바르셀로나의 바르토메우의 미래는 다음 주 이사회에 의해 논의 될 것이다
CSKA 는 수비수 Fuchs 에 700 만 유로를 제공 할 준비가되어 있습니다. 국제적 1 천만 원^. CSKA 는모나코와릴이 주장하는국제적브루노 푸흐(Bruno Fuchs)의 중앙 수비수를 취득하고자합니다
고레츠카 프로 8:2 바르셀로나와:이 세 단계의 첫 번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