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진중권 "검언유착 의혹? 사기꾼과 최강욱·황희석의 작전이다"

"검언유착 아닌 권언유착 사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조선DB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조선DB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5일 MBC가 보도한 ‘검언유착 의혹’에 대해 “사기꾼 지모씨가 최강욱-황희석과 꾸민 ‘작전’”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추미애 장관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사기꾼과 협업을 하니 민망한 일이 아닐 수 없다”며 “정권 차원의 도덕적 스캔들”이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수사지휘권 발동 사태로까지 이어진 이 사건의 발단은 사기꾼 지모씨가 최강욱(열린민주당 의원)-황희석(열린민주당 최고위원)과 꾸민 ‘작전’이었다”며 “이들의 음모론을 현실로 둔갑시키는 데에는 MBC가 동원됐다”고 했다.

이 사건에서 ‘제보자’로 등장한 지모씨는 채널A 기자와 접촉을 시작하면서 페이스북에 최강욱 열린민주당 의원과 황희석 최고위원 사진을 올려놓고 “이제 둘이서 ‘작전’에 들어간다. 윤석열 ‘X검’ 부숴보자”라고도 했다. 황 최고위원은 현재 지씨의 변호인이다.

진 전 교수는 또 “이 사건의 본질은 ‘검언유착’보다는 차라리 ‘권언유착’에 가깝다”며 “저쪽에 물리량에서 밀리다 보니, 프레임 싸움 한번 제대로 못하고 당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게다가 저쪽은 권력까지 잡고 있어, 그 음모론을 장관의 권한으로 관철시키거든요. 그러니 압도적으로 밀리는 거죠”라고도 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그는 현재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도 비판했다. 그는 “이미 공작의 정황들이 수다하게 드러났는데, 이 부분은 전혀 수사가 이루어지지 않다”며 “사기꾼 지모씨는 ‘날 잡아 봐라’ 하면서 검찰을 능욕하고 있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자기 뒤를 봐준다는 자신감의 발로가 아니라면,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제 잃어버린 반쪽의 진실, 반쪽이 아니라 대부분의 진실을 밝힐 때가 왔다”고도 했다.

또 이 사태는 “정권 차원의 도덕적 스캔들”이라고도 경고했다. 그는 “공작정치의 실상에 관심을 집중할 필요가 있다”며 “이철-민주당 민병덕 의원-사기꾼 지모씨-최강욱/황희석/MBC-추미애-이성윤. 대충 이런 라인업”이라고 했다.


Football news:

Mbappe 는 챔피언스 리그에서 Atalanta 와 경기를 위해 PSG 의 하품에있어
과르디올라는 다시 스트라이커없이 마드리드를 상대로 경기를 치렀다. 지단은 답을 찾을 수 없습니다
바르셀로나와 일치 Gattuso:나폴리 에베레스트를 오를 것입니다
바이에른 뮌헨과 게임에 대한 램파드:게임의 역사,모든 변경. 첼시는 신뢰할 필요가있다
지네딘 지단:뭔가 특별한 일이 일어날 때까지 나는 레알 마드리드의 코치입니다
챔피언스 리그에서 강등에 바란:이 내 패배입니다. 이 파트너에 대한 수치이다
지단과의 대화에 과르디올라:그는 라 리가 나를 축하하고 내 가족에 대해 물었다. 언젠간 저녁 먹고 모든 걸 얘기할 수 있길 바래요^. 맨체스터 시티의 관리자 Pep 가르디올라 말에 대한 대화와 레알 마드리드 관리자공 하는 유명한 지단 후 일치하 1/8 최종 경기를 재생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