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Anna.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진중권 “尹 토론 여유생겨…洪은 술마신 할아버지 같아”

국민의힘 윤석열 (오른쪽),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저녁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 열린 '1대1 맞수토론'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은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국민의힘 대선 경선 토론에 대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토론에 여유가 생기고 많이 늘었다”고, 반면 “홍준표 의원은 술 먹고 행인에게 시비 거는 할아버지 같다”고 평가했다.

진 전 교수는 16일 페이스북에 전날 윤 전 총장과 홍 의원이 맞붙은 1대 1 토론에 대해 “1, 2위 후보 토론으로는 다소 실망스러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책 토론으로 가지 못한 것은 홍준표 의원이 네거티브로 일관한 탓”이라며 “(홍 의원의) 치명적인 전술 오류”라고 지적했다.

그는 “홍 의원은 목적 자체를 아예 지지자들 사이에 ‘윤석열 리스크’를 부각시키는 데에 두고 토론에 나온 듯하다”며 “그런데 윤 전 총장이 그 드립들을 번번히 받아친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홍 의원이 윤 전 총장의 가족 관련 비리를 언급한 것과 관련해, 윤 전 총장이 ‘홍 후보님도 1심에서 유죄 받으셨잖아요’라고 말한 것을 “기억나는 카운터 펀치”라고 꼽았다. 진 전 교수는 “윤 전 총장, 여유도 생기고 많이 늘었다”고 치켜세웠다.

진 전 교수는 홍 의원이 윤 전 총장에게 “이재명을 토론으로 이길 수 있겠냐”라고 한 데 대해 “그 얘기를 유승민이 했다면 이해가 가지만 홍준표가 그 얘기를 하니 원…”이라며 “(홍 의원이) 드립으로 버티는데 그나마 윤에게 밀리던데, 앞으로는 대선 후보답게 좀 진중하고 진지했으면, 술 먹고 행인에게 시비 거는 할아버지 같다”고 꼬집었다.

반면 진 전 교수는 유승민 의원과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와의 1대1 토론에 대해서는 “오랜만에 토론다운 토론 봤다”고 했다. 그는 “일단 수준도 높고 스피디해서 지루하지 않았다”며 “비등비등하지만 원희룡 전 지사가 다소 우세했다”고 봤다.

그는 “원 전 지사는 도지사 경험을 바탕으로 한 자기 완결적 공약을 갖고 있다는 느낌인 반면, 유승민 전 의원은 지식과 스킬을 과시하려고 논쟁적 토론을 하다가 제 공약을 긍정적으로 부각시킬 기회를 놓친다는 느낌”이라며 “‘국가 찬스’ 같은 정책 네이밍이 필요할 듯하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