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중학생에 “죽어볼래”…나경원 전 비서 벌금형 확정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중학생에게 막말과 폭언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의 전 비서가 벌금형을 확정받았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법원 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지난 14일 협박 혐의로 기소된 박모씨의 상고심에서 벌금 1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박씨가 제출한 상고장에 상고이유의 기재가 없고, 법정기간 내에 상고이유서를 제출하지 않았다”며 상고를 기각했다.

박씨는 2018년 5월21일 나 전 의원의 지역구 사무실에서 중학생인 A군(당시 15세)에게 전화통화를 하며 막말과 폭언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나 전 의원이 국회의장의 불법 주차에 관한 기사를 공유하자, A군은 이를 자신의 페이스북에 재차 공유하면서 ‘나 전 의원도 했는데 뭘’이라고 글을 올렸다.

이에 박씨는 A군에게 전화를 걸어 “야, 너 어디야? 내가 지금 잡으러 갈테니까” “너 어디야? 너 한 번 죽어볼래?” “조만간에 얼굴 한번 보자. 내가 찾아갈게, 니네 학교로. 한번 어떻게 되는지 보자” 등의 폭언을 하며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박씨를 벌금 100만원에 약식기소하고 법원도 약식명령을 내렸지만, 박씨가 이에 불복해 정식 재판을 청구했다.

1심은 “‘죽어볼래? 내가 찾아갈게, 니네 학교로’ 등과 같은 말은 구체적인 해악의 고지에 해당한다”며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

2심도 “박씨의 발언이 주위 사정에 비춰 가해의 의사가 없음이 객관적으로 명백한 경우라고 보기 어려워 협박 의사가 인정된다”며 1심 판결을 유지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Football news:

메츠 앞으로 간 9 월 리그 1 에서 최고의 선수이다. 그는 그의 선수는 레이스
Miranchuk 는 세계의 거의 모든 클럽에서 재생할 수 있습니다. Ex-미드필더 Loko 드로 츠 도프에 대해 Atalanta 신인
토트넘 시작에 베일:나는 아직 완전히 준비가 아니에요. 나는 모양 얻으려고 노력하고
전 바르카 코치 세틴은 팔메이라스에서 점령 할 수
어린 소년과 함께 약 2:1Fonseca:일부 휴식을했다. 지금 로마에 초점을 맞출 것이다 밀라노
이 달의 하이라이트:레인저스가 앞으로 50 미터(유로파 리그 역사상 가장 먼 목표)에서 얻었습니다. 게라드는 더 아름다운 것을 본 적이 없다고 말합니다. 😍
첼 3:0LASK:상대하기 어려운,그러나 Tottenham 래는 승리한 듯 쉽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