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줄눈 테러… 잔금 달라며 난동까지” 입주민의 호소

네이버 카페 게시글 캡처

경기 화성시의 한 아파트 입주민이 인테리어 업체만 믿고 줄눈 시공을 맡겼다가 “테러를 당했다”고 토로했다.

2일 모 아파트 입주자 전용 온라인 카페에 ‘줄눈 망한 사례입니다. 테러하고 갔어요. 이 업체 조심하세요!’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사진이 게재됐다.

A씨는 “시공하는 당일, 개인 사정으로 직접 가보지 못했다”면서 “집에 들어가 직접 내 눈으로 보니 테러를 하고 갔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이렇게 진회색 반짝이로 세면대랑 욕조 테두리에 줄눈을 하는 경우를 본 적이 있느냐”며 “양쪽 화장실을 다 저렇게 해놓고 갔다. 볼 때마다 열이 받고 짜증이나 화장실에 가기가 싫어지고 미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나는 저런 색으로 해달라고 한 적이 없다”며 “시공 전 요청사항으로 줄눈이 처음이라 잘 모르니 바닥 줄눈은 바닥 색과 어울리게, 벽면은 벽면과 어울리게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네이버 카페 게시글 캡처

공개된 사진에는 세면대와 욕조 등에 어두운 색상의 줄눈이 두껍게 시공된 모습이 담겼다.

A씨는 “사장에게 문의를 드리고 재시공을 요청했더니 ‘직접 와서 보셨어야죠’라며 시공 당일 이야기한 게 아니라서 재시공을 못해주겠다고 한다”고 답답함을 호소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1차 금액은 이미 지불했다. 잔액은 재시공해주기 전까지 못 드리겠다고 말했더니 회사와 집으로 찾아오겠다고 협박했다”면서 “이런 경우는 처음이다. 속상하고 당황스럽다”고 조언을 구했다.

네이버 카페 게시글 캡처

이를 본 입주민들은 “너무 충격적이다. 이건 환불받고 싹 뜯어내야 한다” “이런 식으로 하는 업체는 처음 본다” “진짜 말 그대로 테러다. 색깔도, 두께도 문제다” 등 댓글을 달며 공분했다. 일부는 해당 업체의 상호와 주소를 묻기도 했다.

작성자는 이날 오후 댓글을 통해 업체 사장이 경찰을 대동하고 회사에 찾아와 잔금을 달라고 난동을 부렸다고 전했다.

그는 “업체 사장 부부가 오늘 아침에 경찰을 대동하고 회사에 왔다”며 “막말을 하는 등 업무를 방해하며 행패를 부렸다”고 말했다


이어 “똥 밟았다는 생각으로 잔금을 주니 가더라”고 덧붙였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더 보기

Football news:

Bailly 는 계약 갱신을 거부 한 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떠날 수있었습니다. 그는 경기 시간에 불만이 있습니다
Pep 가르디올라:도시를 도달 할 것이 준결승하지 않는 경우 같은 실수를 했다 리옹
케인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또는 맨 시티로 이사하기를 원합니다. PSG-에서 부과하 는 클럽에서 영국
호나우두 떠날 수 있는 경우 유벤투스 클럽 자격을 주지 않는 챔피언스리그
인종 차별 스캔들에 대한 디아카비:이야기는 끝나지 않았습니다. 내가 원하는 칼라 처벌
하키미 요원:인테르가 여전히 챔피언스 리그에서 뛰고 있었다면,그들은 끝까지 끝까지 갔을 것입니다. 그는 좋다
Psg 는 Mbappe 가 계약을 갱신하지 않으면 Sancho 에 서명 할 수 있습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유지에 관심이 미드필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