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주말 MBN] "바람 피울 거면 차라리 이혼하자"

■ 동치미 (23일 土 밤 11시)

속풀이 쇼 동치미에 배우 이혜숙·김성희, 방송인 유인경, 개그맨 김한국·정성호, 개그우먼 심진화 등이 출연해 `여보! 바람피울 거면 차라리 이혼하자`라는 주제로 솔직한 이야기를 나눈다.

특히 1990년대에 바비인형 같은 외모와 개성 있는 연기로 주목을 받았던 김성희는 "결혼 전 남편이 수첩에 그동안 사귀었던 여자친구 이름을 적어놨는데 모두 100명이 넘었다"고 밝힌다.

이어 그는 "처음에는 별 생각이 없었지만, 결혼 후에도 괜찮은 여자가 보이면 매력을 흘리는 그의 모습에 경계심이 커졌다"고 고백한다. 김성희는 "매력을 흘리는 현장을 지켜보다가 어이가 없어 남편을 구박한 적도 있다"며 결혼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Football news:

지네딘 지단:레알 마드리드는 끝날 때까지 타이틀을 놓고 싸울 것입니다. 아직 많은 성냥이 있습니다
세계 최고의 경기장에서도 때로는 아무 것도 볼 수 없습니다. 그래서 스탠드에는 라디오,비둘기,쌍안경이있었습니다
아틀레티코는 1 차전에서 더 좋았고 레알 마드리드는 2 차전에서 더 좋았습니다. 우리에게 좋은 결과. 벤제마에 그리는
지단은 레알 마드리드-246 의 머리에서 게임의 수에 델 보스크와 동일합니다. 만 무 노즈는 더있다-605
만 리버풀고 20 팀 리그 1 그들이 득점하지 않은 집에서 재생하기 때문에서 2021 년 최고 5 개의 유럽 리그
리버풀의 카라거:그들은 이제 심리적으로 왜소합니다. 이러한 게임이 없
리켓슨 곤잘레스에 대한 펠리페의 손에 맞 레알 마드리드:그것은 낮에 위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