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軍병원, 백신 원액 소량만 주사…누가 맞았는지도 몰라

국군대구병원, 6명에 화이자 접종 실수
군 병원이 코로나19 백신 원액이 소량만 담긴 주사를 장병들에게 놓는 실수를 범했다. 게다가 누구에게 불량 주사가 제공됐는지도 파악하지 못해 희망자만 재접종하는 사태가 벌어졌다.

국군의무사령부는 14일 오후 “지난 10일 국군대구병원에서 군 30세 미만 화이자 예방접종 간 6명에게 백신 원액이 소량만 포함된 백신을 주사하는 실수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국군대구병원은 재접종 여부 확인이 필요한 인원 21명을 추렸다.

다만 백신 원액이 소량만 포함된 주사기로 접종한 6명을 특정할 수 없었다. 내과 전문의는 당사자들과 해당부대 간부에게 접종 실수 사실과 보건당국 지침을 설명하고 희망자 10명에 대해 재접종을 시행했다.국군대구병원은 재접종자의 건강상태를 7일간 1일 3회 기준으로 확인하고 있다.국군의무사령부는 “10일 저녁부터 재접종자들에게 일일 3회 이상 반응 여부를 확인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특이 증상을 보이는 인원은 없다”며 “군은 동일사례의 재발방지를 위해 군 접종기관 및 의료진을 대상으로 백신 조제 절차에 대한 재교육과 절차 준수를 강조하고 확인했다”고 밝혔다.

재접종 대상이 된 201신속대응여단 소속 군인은 이날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보낸 제보를 통해 “백신을 한 번만 맞아도 부작용이 일어날 수도 있는 상황이지만 그 리스크를 감수하고 대한민국 안보와 팬데믹 사태를 극복하기 위해 접종에 동참했는데 이런 말도 안되는 일이 일어나니 화를 참을 수가 없다”며 “병원 측의 적반하장 논리는 과연 이 병원이 민간인을 상대하는 곳이어도 통했을지 의문”이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서울=뉴시스]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軍병원, 백신 원액 소량만 주사…누가 맞았는지도 몰라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바이에른의 경기에서 독일 월드컵 연기 때문에 격리에 브레
타 코치 데 Derbi 에서 2:1 을 헹크:원하는 경우에 우리는 더 이상 갈 수 있습니다 강력하게 전 90 분
Lewandowski 는 1 년 만에 바이에른을 떠날 것이라고 인정합니다. 스트라이커는 계약할 때까지 2023
Kochenkov 에 이동하는 무기가:Shamov,Levashov 우수 골키퍼,우리는 것이 경쟁
케인에 관한 네빌:그는 매우 짜증이 나는 것 같지만 이것은 변명이 아닙니다. 그것은 불가능을 정당화하는 플레이어 없 교육
Tchuameni 에서의 hooting 에 관한 Kovac:우리는 이것이 xxi 세기에 여전히 일어나고 있다는 것을 황폐화 시켰습니다. 우리가 일치에 대한 인종 차별
첼시는 루카쿠에게 인터 120-130 백만 유로를 제공 할 것입니다. 스트라이커 받게 될 것입 계약체결을 위해 12 백만 유로 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