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캐디 앞에 있는데 '풀스윙' 50대…코뼈 부러뜨리고도 18홀 다 돌아

캐디를 앞에 두고 골프채를 휘둘러 공으로 얼굴을 맞춘 50대 A씨에게 중과실 치상 혐의가 적용돼 검찰에 송치됐다.

A씨는 캐디가 공에 맞아 코뼈가 부러졌는데도 불구하고 다른 캐디로 교체해 18홀 경기를 모두 끝내고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남 의령경찰서는 A씨를 중과실 치상 혐의로 불구속 송치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월 14일 의령군 한 골프장에서 일행과 함께 골프를 쳤다. 8번 홀에서 A씨가 친 샷이 해저드(골프장 내 움푹 파인 웅덩이나 연못)에 빠지자 경기를 보조하던 캐디 B 씨(30)는 '앞으로 이동해 다음 샷을 하라'고 안내한 뒤 공을 주으러 갔다.



그러나 A씨는 아무 경고도 없이 그 자리에서 다른 골프공을 꺼내 골프채를 휘둘렀다. 공은 약 10m 앞에 있던 B씨의 안면을 그대로 강타해 코뼈가 부러지는 등 전치 4주의 상처를 입혔다. 당시 그린까지 남은 거리가 150m나 되는 지점에 있어 A씨는 힘껏 '풀스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B씨가 큰 부상을 입었는데도 불구하고 A씨 일행은 캐디 교체를 요구해 18홀을 모두 다 돈 뒤 귀가했다는 것이다. A씨는 "일행이 한 번 더 치라고 해 골프채를 휘둘렀으며 캐디에게 이를 말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그러나 B씨는 A씨로부터 공을 친다는 얘기를 전혀 들은 바 없다고 주장했다.

경찰 관계자는 "아마추어 골프에서 캐디는 사실상 경기를 진행하는 사람"이라며 "그런 캐디 모르게 골프채를 휘둘러 다치게 했으면 과실이 있다고 판단해 중과실 치상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말했다.

[의령 = 최승균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Football news: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시위에 대한 클롭:나는 민주주의를 믿지만 평화로운 형태로 믿는다. 그것은 없으로,경찰관이 부상을 입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공동 소유주는 슈퍼 리그에 대해 다시 사과합니다:우리는 팬들과 더 많은 협의를해야합니다. 우리의 우선권을 위해 싸울 것입니다 트로피
살라는 앞으로 나아갈 위치에 대한 첼시의 후보 목록에 있습니다. 홀란드와 루카쿠가 우선 선택지예요
가수 Ed Sheeran 은 Ipswich 의 새로운 타이틀 스폰서입니다. 그는 어린 시절부터 클럽에 출전 해 왔으며 때로는 콘서트에서 티셔츠를 입습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카바니와 쇼의 계약을 연장 할 예정이다. 클럽에는 그들은 곧 도달 할 수있는 계약에 스트라이커
레알 마드리드는 5 천만 유로에 아자르를 팔 준비가되어 있습니다. 그의 동작한 후에 첼시 게임을 가져 보스 클럽의 자신
바이에른은 Laureus 에서 올해 최고의 팀 상을 수상했습니다. Salah 지에서 영감을 카테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