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캐나다, J&J 코로나 백신 사용승인…4번째 백신 허용

캐나다 정부가 현지시간 5일 미국 제약사 존슨앤드존슨의 코로나19 백신 사용을 승인했습니다.

이로써 캐나다는 화이자, 모더나, 아스트라제네카에 이어 4종류의 코로나19 백신을 사용할 수 있게 됐습니다.

AP통신은 수프리야 샤마 캐나다 보건부 수석의료고문을 인용해 캐나다가 주요국 중 처음으로 4종류의 코로나19 백신을 승인한 나라가 됐다고 전했습니다.

캐나다는 지난해 12월 화이자와 모더나를, 지난달 아스트라제네카를 각각 승인한 바 있습니다.

새로 사용 승인을 받은 존슨앤드존슨 백신은 1회 접종만으로 예방 효과를 얻을 수 있고 보관이 비교적 까다롭지 않아 캐나다 뿐 아니라 세계 각국에서 '게임체인저'로 큰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미국도 지난달 말 이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한 바 있습니다.

존슨앤드존슨 백신의 예방효과는 66%로 90%대인 화이자, 모더나에 비하면 낮은 편이지만 코로나19 증상을 예방하는 데 충분히 효과적이라고 캐나다 당국은 밝혔습니다.

샤마 고문은 이날 브리핑에서 "모든 데이터를 평가했을 때 이 백신의 효용이 잠재적인 위험보다 더 크다는 강력한 증거가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습니다.

캐나다 정부는 존슨앤드존슨 백신 1천만 회분을 사전 구매했고, 2천800만 회분 추가 구매 옵션도 보유하고 있습니다.

회사 측은 3분기 말까지 캐나다에 1천만 회분을 전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습니다.

예상보다 느린 백신 보급률로 도마 위에 오른 캐나다 정부로서는 존슨앤드존슨 백신의 승인에 따라 접종 속도를 더욱 높일 수 있을 전망입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캐나다의 인구 100명당 백신 접종률은 5.7회분으로 미국의 100명당 24.9회분이나 영국의 100명당 32.9회분에 비해 크게 떨어집니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이날 트위터에 "이미 확보한 수백만 회분을 통해 우리는 이 바이러스 퇴치에 한 걸음 더 가까워졌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Football news:

Yaya 투레 보르는 사과의 편지를 기다리고 있어요 매우 오랜 시간에 대한 응답
스페인 컵에 마르셀리노:당신은 고통없이 바르카를 상대로 이길 수 없습니다. 그들이 승리하는 데 결승
미래에 Koeman:그런 질문에 대답해야하는 것은 이상합니다. 우리는 19 일치 져 연속
한스-디터 플릭:챔피언스 리그에서 강등 한 후,나는 잘 자지 못한다. 내 눈에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Tuchel 은 Varane 을 Chelsea 에 초대하는 옵션에 관심이 있습니다
인종 차별에 대한 kudela 의 금지에 배리 퍼거슨:10 경기는 말도 안돼. 그것을 위해 필요한 올해
Saka-유로파리그 금주의 선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