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칼잡이냐 여왕벌이냐…윤석열 '퇴임後'에 들썩이는 정치권

국정감사 답변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사진설명국정감사 답변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퇴임 후 국민 봉사` 발언을 두고 24일 정치권에 여진이 계속되고 있다.

퇴임 후 정계 진출 가능성을 내비친 것이라는 해석이 제기되면서 여야는 선명하게 엇갈렸다. 여당에서는 거친 비판이 이어진 반면, 야권은 은근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내고 "검찰총장의 직분을 다하는 것이 곧 국민을 위한 봉사"라며 윤 총장을 직격했다.

강 대변인은 "본래 공직자의 자리란 국민께 봉사하는 자리"라며 "(퇴임 후) 천천히 생각해 볼 일이 아니다"라고 못 박았다.

김두관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보수언론과 야당이 유력 대권후보로 지지를 보내니 대통령도 장관도 국민도 아무것도 눈에 뵈는 게 없는 게 분명하다"며 "검찰을 정치적 욕망을 위한 사유물로 전락시키고 있다. 검찰개혁을 완수하고 자리에서 물러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도 페이스북에서 윤 총장을 겨냥, "`주권재민(民)`이지 `주권재검(檢)`이 아니다"라며 "`칼`은 잘 들어야 한다. `칼잡이`의 권한과 행태는 감시받고 통제되어야 한다"는 짧은 글을 적었다.

청와대 대변인 출신 박수현 당 홍보소통위원장은 "국감에서 보여준 윤석열의 인식과 태도는 검찰이 얼마나 비정상적인 권력적 위치에 있었는지를 보여준다"며 "이런 어려움을 뚫고 검찰 개혁과 공수처 설치를 이번에는 반드시 끝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은 윤 총장을 적극 두둔했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여권의 반응 겨냥해 "공직자가 퇴임 후에 국민에게 봉사할 수 있다는 상식적인 발언에 대해, 화들짝 놀라 지레짐작 비판하고 나선 모습이야말로 소모적이고 부끄럽다"고 일갈했다.

윤석열 '퇴임後'에 엇갈리는 여야 (CG)
사진설명윤석열 '퇴임後'에 엇갈리는 여야 (CG)

▶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장 윤 총장이 명확히 거취를 밝힌 것은 아니라고 해도, 향후 영입 추진 가능성을 타진해볼 만하다는 기대감이 피어오르기 시작한 모습이다.

한 중진은 통화에서 윤 총장에 대해 "과거 보수진영의 적폐 논란과 무관하고, 국민으로부터 확고한 지지를 받을 수 있는 카드"라고 평가했다.

야권 잠룡군인 무소속 홍준표 의원은 한 발 더 나아가 "여의도 판에서도 충분히 통할 수 있는 대단한 정치력"이라면서 "잘 모실 테니 정치판으로 오라"고 손짓했다. 이어 "역대 검찰총장 중 이렇게 정치적인 총장은 전무했다. 아마 앞으로도 없을 것"이라며 잠정적인 경쟁자로서 묘한 여운을 남겼다.

법사위원들의 SNS도 종일 `윤석열 대망론`으로 시끌시끌했다.

장제원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여왕벌이 나타났다"며 "야권 정치 지형의 대변화는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조수진 의원은 윤 총장과 국감 관련 각종 언론 보도를 공유하며 화제를 이어갔다. 특히 윤 총장의 태도를 지적한 민주당 김남국 의원의 발언에는 "뒤끝 작렬"이라고 응수했다.

[연합뉴스]

Copyrights ⓒ 연합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Football news:

메이슨 마운트:첼시의 목표는 항상 No.1 모든 대회에서와 트로피
바이에른에서 자신의 경력을 종료에 르완도 스키:나도 몰라. 거기에 여전히 2.5 년 왼쪽에 계약
바이에른 준비하는 t-셔츠의 이름으로드:뮌헨 바이에른 축하 러시아 테니스 선수가 다닐 메드베데프에서 우승한 최종 ATP 토너먼트입니다
안드레아 피를로:나는 일과 Portanova 에 대해하는 것처럼 호날두에 대해 같은 느낌. 이 날
선수들이 라커룸에 어떻게 앉아 있는지 연구하는 거야 센터의 메시,루카쿠는 Drogba 의 장소를 원했고,로이 킨은 젊은 Pique 에 소리 쳤다
대통령 Vasco da Gama:우리가 필요한 한해의 관점에서 싸우는 인종차별,단지 선수로
호날두,메시을 단축시키고 Marquinhos 지명에 대한 최고의 선수로서 전 세계 축구 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