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카르텔 격전지 된 멕시코 과나후아토…"하루 10명꼴 피살"

멕시코 중부 과나후아토주는 자동차 산업을 중심으로 지난 10년간(2009∼2019년) 멕시코 32개 주 가운데 가장 큰 경제성장을 이룬 주였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동명의 주도(州都)와 산미겔데아옌데 등 아름다운 관광지도 곳곳에 있다.

그러나 과나후아토주엔 최근 '멕시코에서 가장 위험한 곳'이라는 불명예스러운 수식어가 따라다닌다.

지난 1일(현지시간) 과나후아토주 이라푸아토의 마약 치료시설에서 발생한 총격은 최근 이곳에서 연이어 발생한 살인사건 중에서도 가장 규모가 큰 것이었다.

무장 괴한들의 총격으로 지금까지 28명이 숨졌다.

이라푸아토에선 지난달 6일에도 또 다른 마약 치료시설에서 총격이 발생해 10명이 숨졌다.

인구 550만명의 과나후아토에선 최근 1∼2년 새 강력범죄가 급증했다.

과나후아토는 지난해 멕시코에서 가장 많은 살인사건이 발생한 주였다.

현지 매체 아니말폴리티코에 따르면 2016년 1천96건이던 과나후아토의 살인사건이 지난해 3천540건으로 급증했다.

올해 들어서도 그 어느 지역보다 많은 살인사건이 이어지고 있다.

6월 한 달 동안에만 339명이 피살됐다.

하루 10명꼴이 넘는다.

과나후아토를 피비린내 나는 곳으로 만든 것은 범죄조직들이다.

1일 이라푸아토 마약 치료시설 총격 이후 디에고 시누에 과나후아토 주지사는 범죄조직에 의한 사건이라고 밝혔다.

마약 치료시설엔 거리 마약상들이 라이벌 조직의 공격을 피해 피신하는 경우가 많아 종종 공격 대상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과나후아토엔 셀라야와 이라푸아토 등에 근거지를 둔 마약 카르텔 '산타 로사 데 리마'가 활동하고 있다.

마약밀매뿐만 아니라 파이프라인에서 연료를 훔치거나 상인들을 갈취하는 일도 일삼는다.

이들의 최대 라이벌은 현재 멕시코에서 가장 악명높은 조직인 '할리스코 신세대 카르텔'(CJNG)이다.

현지 매체 인포바에에 따르면 최근 과나후아토 곳곳에서 발생한 살인사건 현장엔 CJNG를 겨냥한 산타 로사 데 리마의 경고 메시지가 곳곳에서 발견됐다.

두 조직 간의 갈등뿐만 아니라 산타 로사 데 리마 두목 자리를 놓고 벌이는 내부 갈등, 그리고 군경과의 싸움도 더해졌다.

이곳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 중엔 경찰을 겨냥한 사건도 다수다.

앞서 지난달 경찰이 과나후아토에서 산타 로사 데 리마의 두목인 호세 안토니오 예페스(일명 엘마로)의 모친 등 일당을 체포하자, 예페스는 정부를 향해 눈물로 복수를 다짐하기도 했다.

통제불능인 과나후아토의 상황은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에게도 큰 고민거리다.

그의 취임 후 멕시코 살인사건이 최고치를 기록한 데에는 과나후아토의 혼란이 영향을 미쳤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2일 기자회견에서 "과나후아토를 버리지 않겠다. 군경을 동원해 주민들을 보호할 것"이라며 과나후아토 사법기관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지도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Football news:

토마스 투첼:두 다리가 그대로 있다면,당신은 내 40 미터 스프린트를 볼 수 있었다
PSG 저장 투헬의 애완 동물:Choupo-moting 가지고 모든 사람을 위해 무료로 관리되는지에서 득점 센티미터,그리고 지금 뽑아 파리의 준결승전 경기를 재생할 수 있습니다
지안 피에로 가스페리니:최악의 부분은 우리가 너무 가까이 있었다. 나는 단지 사람들에게 감사 할 수 있습니다
PSG-네이 마르 경기 Atalanta 의 선수였다. 그는 도움을 주었다
ПС PSG 는 전체 분기 피날레를 통해 고통 149 초 그것을 통해 돌렸다. 이탈리안 저주를 풀어 25 년 만에 챔피언스 리그에서 지금까지 뛰었어^. 무엇 유감Atalanta:90 및 93 번째에 얻었습니다
ПС PSG 의 고통은 행복으로 바뀌었다:3 분 만에,고통받는 별들은 왕을 축하하는 것으로 바뀌었다
이탈리아 클럽은 10 년 연속 챔피언스 리그에서 우승하지 않습니다. 이건 반기록이야^. 대회의 현재 무승부,더 이상 이탈리아 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