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코로나 바이러스는 막고, 해피 바이러스는 퍼트려요"

경남도, 우한 코로나 극복 위해 민·관 희망 움직임
김해, 착한 임대인 등장해 자영업자 위로
자원봉사자, 마스크 품귀 현상에 자체 제작
익명으로 마스크 기부한 업체도
마스크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을 위해 천마스크를 제작중인 김해시자원봉사센터 봉사자들. / 김해시
마스크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을 위해 천마스크를 제작중인 김해시자원봉사센터 봉사자들. / 김해시
"코로나 바이러스는 막고, 해피 바이러스는 퍼트려요"

우한코로나(코로나19) 확진자 증가에 불안감이 커지는 경남에서 이를 극복하기 위한 민·관의 노력이 힘을 내며 희망과 용기를 높이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27일 김해시에 따르면 진례면 한 상가 건물에 위치한 식당에 최근 우한 코로나 확진자가 다녀갔다. 방역 당국 지침에 따라 해당 식당은 방역 조치가 이뤄지고, 안전하다고 판단될 때까지 한동안 문을 닫아야 한다.

이 소식을 들은 해당 건물의 소유주인 조영호(63)씨는 큰 결단을 내렸다. 피해 식당에 2달 간 임대료를 받지 않기로 한 것이다.

건물 내 다른 식당 2곳과 편의점, 스크린골프장에 대해서도 조씨는 2달 간 임대료 50%를 깎아 주기로 했다. 평소 임대 수익의 3분의 1쯤을 포기한 것이다.

김해 장유동에 주상복합건물을 소유한 김순중(62)씨도 자신의 건물에서 매장을 운영 중인 자영업자에게 향후 2년 간 임대료 30%를 줄여주기로 했다.

민(民)이 ‘쿵’하자 관(官)이 ‘짝’을 맞췄다.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착한 임대인 운동’을 제안하고 나선 것이다.

우한코로나 피해 식당에게 임대료를 받지 않기로 한 착한 임대인 김해 조영호씨. / 김해시
우한코로나 피해 식당에게 임대료를 받지 않기로 한 착한 임대인 김해 조영호씨. / 김해시
우한 코로나 확산으로 외부 활동 자제 분위기와 소비침체, 확진자 및 접촉자 동선에 따른 일부 상가의 폐업조치 등 자영업자들의 고통이 날로 커지는 만큼 정부 차원의 캠페인으로 확산 시키자는 것이 경남도 판단이다.

김 지사는 "많은 건물주들의 ‘착한 임대인 운동’ 동참을 유도하고자, 임대료 인하를 결정한 건물주에 대한 지방세 감면을 정부와 협의하고 있다"며 "임대료를 인하한 건물주에게는 지역자원시설세, 지방교육세, 재산세 등 3개 세목을 감면하는 것으로 건의했다"고 말했다.

구하기가 어려운 방역 마스크를 선뜻 기부한 기업도 등장했다.

수도권 소재 한 기업은 익명으로 경남도에 방역 마스크 3만장 기부 의사를 밝혔다. 이번 마스크 기부는 해당 기업이 먼저 "경남도민의 어려움을 나누고 싶다"고 의사를 밝히면서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해당 기업은 기업 홍보나 연말 절세 등 일체의 혜택을 원치 않는다며 익명 기부의 뜻을 알렸다. 경남도는 이 기업이 기부한 마스크를 검사자가 급증하는 선별진료소에 우선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김해시 자원봉사센터는 마스크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을 위해 직접 자원봉사자들이 천 마스크 1500개를 제작해 나눠주고 있다. 경남도 여성리더봉사단도 200개의 천 마스크를 제작해 지역내 운전기사와 자원봉사자, 지역아동센터 아동 등에게 우선 나눴다. 또 올해 초 우한 코로나 확산 전 자원봉사 활동용으로 구매한 KF94 마스크 2000매를 의료기관 종사자들에게 기부했다.

혈액수급 비상에 소매를 걷어부치고 헌혈에 나선 경남지방경찰청 경찰관들. / 경남지방경찰청
혈액수급 비상에 소매를 걷어부치고 헌혈에 나선 경남지방경찰청 경찰관들. / 경남지방경찰청
경남지방경찰청은 우한코로나로 인해 혈액수급에 비상이 걸리자 3월까지 ‘사랑의 헌혈 릴레이 운동’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날 하루에만 51명의 직원들이 자신의 피를 나눴다. 진정무 경남경찰청장은 "헌혈 인원이 감소돼 수혈용 혈액이 부족하다는 소식에 도내 전 경찰과 의경들이 적극적으로 헌혈운동에 참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경남 합천에서는 주민들이 지역사회 감염 예방을 위해 방역에 동참했다. 합천읍 청년회는 합천읍사무소와 함께 지난 26일부터 상황 종료시까지 1일 두차례, 읍 시가지와 골목길에 대해 소독제를 살포하는 방역을 실시한다.

이날까지 경남 지역 우한 코로나 확진자는 총 48명이다. 감염 경로로 보면 신천지교회 관련이 22명, 대구·경북 관련이 11명, 한마음창원병원 관련 6명, 대한예수교침례회 거창교회 관련 5명, 부산온천교회 3명, 해외여행 1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