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코로나 백신 접종한 74세 터미네이터… “살고 싶다면 나를 따라오라”

아놀드 슈워제네거가 백신을 맞고 있는 모습. © 아놀드 슈워제네거 트위터
‘터미네이터’로 유명한 아널드 슈워제네거(74) 전 미국 캘리포니아 주지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는 모습을 유튜브로 공개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같은 공화당 소속이지만 방역, 반이민 등 트럼프 전 대통령의 주요 대책을 줄곧 비판했고 백신 접종, 거리 두기, 마스크 착용 등의 중요성을 거듭 언급했다.

슈워제네거 전 주지사는 21일(현지 시간)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LA다저스 스타디움에서 백신을 맞은 뒤 “살고 싶다면 나를 따라오라”(Come with me if you want to live)며 백신 접종을 당부했다. 1991년 ‘터미네이터2: 심판의 날’에서 본인이 했던 대사를 차용했다.

그는 트위터에도 “오늘은 좋은 날이었다. 백신 접종을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면서 매우 행복했다”며 접종 자격이 되는 사람은 속히 등록을 하고 나처럼 백신을 맞으라고 당부했다. 슈워제네거 전 주지사는 미국의 코로나19 확산세가 가파르던 지난해 3월에도 자택에서 당나귀에게 당근을 주는 동영상을 공개한 후 “가능한 한 오래 집에 있어야 한다”면서 거리두기를 독려했다.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코로나 백신 접종한 74세 터미네이터… “살고 싶다면 나를 따라오라”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네이 마르:나는 게시된 내에서 내 부상 및 얻지 못해 메시지를 말하고,어떻게 전문입니다. 아니요
Ole Gunnar Solscher:심사 위원의 작업은 매우 어렵고 추가 압력이 없습니다. 우리는 우리 자신의 결정을 내릴
Joan Laporta:선거에서 이기지 않으면 Messi 가 Barca 에 머물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합니다. 그는 클럽의 수익의 30%를 제공합니다
Trent 했던 우상화 제라드 이후로 그 아이를,그리고 그는 동화 속에:그가 스티븐의 관심과 주장의 역할이다. 좋은 인연이야기
부상으로 인한 아자르의 회복이 지연됩니다. 아마 3 월 7 일 아틀레티코와 대결하지 않을 것입니다
Georgina Rodriguez:Cristiano 는 매우 성숙합니다. 그는 자기 비판적이고 책임감이 있으며 자신이하는 일을 좋아합니다. 완벽한 조합
Barcelonagate 의 Rakitic:우리는 축구를하기 위해 여기에 있습니다. 탈의실 같은 바르셀로나의하는 방법을 알고 그런 것들이프 피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