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K리그1 수원, 10명 뛴 성남에 1-0 승리…8년 만에 개막 2연승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이 10명이 뛴 성남FC를 꺾고 8년 만에 개막 후 2연승을 달렸습니다.

수원은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성남과 K리그1 2021 2라운드 홈 경기에서 '캡틴' 김민우의 결승 골에 힘입어 1대 0으로 이겼습니다.

지난달 28일 시즌 광주FC와 시즌 개막전에서 1대 0으로 승리한 수원은 2연승을 거뒀습니다.

수원이 개막 후 2연승을 기록한 건 2013시즌 이후 8년 만입니다.

반면 개막전에서 제주 유나이티드와 0대 0으로 비겼던 성남은 시즌 첫 패를 당했습니다.

개막 4경기 무패(2승 2무)로 주목을 받았던 지난 시즌과는 사뭇 다른 모습입니다.

개막전과 같은 멤버로 3-5-2 포메이션을 꾸린 수원과 뮬리치, 박용지를 투톱으로 내세운 성남은 전반 중반까지 득점 없이 팽팽하게 맞섰습니다.

성남은 전반 20분 전승민을 빼고 '플레이 메이커' 이스칸데로프를 투입하는 승부수를 던지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전반 38분 성남의 박정수가 퇴장당하면서 흐름이 수원 쪽으로 급격히 기울었습니다.

일본 J리그에서 뛰다가 올 시즌 성남 유니폼을 입은 박정수는 이미 한 차례 경고를 받은 상황에서 김건희에게 거친 백태클을 가해 자신의 K리그 데뷔전에서 레드카드를 받았습니다.

수적 우세를 업은 수원은 곧바로 선제 결승 골을 뽑아냈습니다.

전반 40분 김태환이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김민우가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멋진 발리슛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김민우의 시즌 마수걸이 골입니다.

성남은 전반에만 경고 4장을 받는 등 필사적으로 수원의 공격을 차단하려 했으나, 전반 41분 니콜라오까지 투입한 수원은 후반에도 공격에서 우위를 점했습니다.

후반 10분 이기제의 왼쪽 크로스에 이은 김건희 헤딩 슛이 골대를 벗어났고, 5분 뒤 고승범의 힘을 실은 슛은 김민우의 몸에 맞아 굴절됐습니다.

성남도 후반 17분 기회를 잡았지만, 뮬리치의 프리킥이 골대를 크게 벗어났습니다.

후반 시작과 함께 마상훈과 서보민을 내보낸 성남은 후반 23분 박용지와 뮬리치를 홍시후, 이재원으로 교체해 만회를 노렸으나 수적 열세를 극복하지 못했습니다.

후반 30분 김건희를 빼고 올 시즌 팀에 합류한 제리치를 선보인 수원이 1골 차 리드를 지켜냈습니다.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는 FC서울이 나상호의 멀티 골을 앞세워 승격팀 수원 FC를 3대 0으로 꺾어 전북 현대와의 개막전 패배(0-2) 뒤 시즌 첫 승을 신고했습니다.

첫 경기 대구 FC와 1대 1로 비겼던 수원 FC는 2경기 무승(1무 1패)에 그쳤습니다.

전반 27분 수원FC의 자책골로 결승점이 나왔습니다.

오른쪽 측면 윤종규의 스로인을 박주영이 헤딩으로 연결했고, 팔로세비치가 골 지역 오른쪽에서 중앙의 나상호에게 보내려던 공이 수원 수비수 정동호를 맞고 골문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서울은 전반 42분 골 지역 오른쪽 조영욱의 오른발 슛이 골 그물을 흔들었으나 슈팅 전 상대 선수가 걷어낸 볼을 따낼 때의 핸드볼 파울이 비디오 판독(VAR)을 통해 지적되며 득점으로 인정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서울은 후반 6분 이적생 나상호가 서울 유니폼을 입고 마수걸이 득점을 기록하며 경기를 완전히 주도했습니다.

센터 서클 뒤편에서 기성용이 길게 올린 패스가 페널티 아크 왼쪽 나상호에게 그대로 연결됐고, 나상호는 가슴 트래핑 뒤 침착한 오른발 마무리로 골문을 열었습니다.

개막 직전 불거진 초등생 시절 축구부 후배 성폭력 의혹 속에 2경기 연속 선발 출전한 기성용은 2009년 11월 21일 전남 드래곤즈와의 경기에서 도움을 작성한 이후 약 11년 3개월 만에 K리그 무대에서 공격 포인트를 올렸습니다.

수원 FC의 반격이 양한빈의 선방과 골대에 연이어 막히며 서울이 승리를 예감하던 후반 34분엔 나상호가 페널티 아크 왼쪽 날카로운 오른발 슛으로 한 골을 더 보탰습니다.

후반 추가시간엔 이인규가 페널티킥을 얻어내 직접 키커로 나섰으나 유현 골키퍼에게 막히며 서울의 네 번째 골은 불발됐습니다.

Football news:

Ren TV 의 축구는 우리의 어린 시절입니다. 90 년대,프리미어 리그,젊은 Elagin,베컴과 Sulscher
메시는 45 번째 clasico 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그는 라모스의 기록을 반복
에 Tuchel4-1 크리스탈 팰리스와:첼시는 좋은 첫 30 분을했다. 우리는 배고프고 공격적이었습니다
Braithwaite 와 그의 삼촌은 미국에 집을 짓고 있습니다. 그들은 검은 사람들이 부-그들이 원하는 100 만들이 백만장자
마우리시오 포체티노:바이에른은 세계 최고의 팀입니다. PSG 의 목표는 사전 챔피언스리그
메시,뎀 벨레,Langle,de Jong,Pedri 및 대상에서 바르셀로나 시작한 일이 레알 마드리드
벤제,크루스,Vinicius,발 베르데와 Militao-에서의 시작 레알 마드리드의 일치에 대해 바르셀로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