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LH직원 9명, 북시흥농협서 43억 대출받아 땅 매입

[LH직원 신도시 투기 의혹]조합 가입해 금리혜택 의혹도
농협중앙회, 현장 점검 나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이 경기 광명·시흥지구 땅을 사들이는 과정에서 43억 원 이상을 대출받은 북시흥농협에 대해 농협중앙회가 현장 점검에 나섰다. 중앙회는 북시흥농협 같은 지역농협(단위농협)을 총괄 관리하고 있다.

농협중앙회는 5일 “전날부터 실시한 현장 점검 결과에 따라 정식 조사에 착수할지 정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정운천 국민의힘 의원실이 중앙회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땅 투기 의혹을 받는 LH 직원 9명은 북시흥농협에서 43억1000만 원을 대출받았다. 통상 농지담보대출은 시중은행에서 취급하지 않아 LH 직원들이 지역농협에서 대출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

중앙회 측은 현재까지 대출 과정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중앙회 관계자는 “소유주와 상환 능력 등을 검토한 뒤 적법한 절차를 거쳐 담보대출이 나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금융권에서는 농협이 대출 심사 과정에서 실제 농사를 지을 가능성이 낮은 LH 직원들의 농지담보대출 신청을 충분히 의심해 볼 수 있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또 이들 직원 중 일부가 조합에 가입해 조합원에게 주어지는 금리우대 혜택을 받았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중앙회는 “실제 농사를 짓는지는 매매 단계에서 행정기관이 확인하는 것이며 대출 심사 대상이 아니다. 또 조합원 가입 여부는 개인정보라 알려줄 수 없다”고 했다.세종=구특교 기자 kootg@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LH직원 9명, 북시흥농협서 43억 대출받아 땅 매입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유벤투스는 아구에로에게 2 년 계약을 맺는다. 스트라이커 플레이하고 싶어서 바르셀로나와 메시
포르토의 대표자들은 첼시의 동료들을 모욕하고 도발했다. 블루스는 주장 투헬지 않았고 모욕 Conceisau
Lukaku 는 Lewandowski,Holand 및 Mbappe 수준에 있습니다. Ex-인터 스트라이커로 미국에 대한 Romelu
Valverde 축구에 대한 우루과이에서:가사로 봉사하는 코너,그리고 몇 가지 동물의 옆에 있는
UEFA 계획이 없다면 이동 챔피언스리그에서 최종 이스탄불에도 불구하고,코로나 상황에서 터키
네이 마르:메시 최고의 보고 Mbappe 에 그의 방법에 중 하나가되고 최
Solskjaer 제안의 색상이 균일하고 스탠드의 영향을 받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집에서 게임:플레이어 주목하는 것을 보고 그들에 빨간색 셔츠에 빨간색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