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미국서 백신 '불안 · 불신' 설득이 관건으로 떠올라"

미국에서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불신감이 일부 제기되면서 접종 속도가 느려지고 있다고 미국 CBS방송이 보도했습니다.

CBS 방송은 최근 웨스트버지니아를 비롯해 와이오밍, 루이지애나, 몬태나 등 일부 지역에서 미사용 백신이 늘어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을 주저하거나 불신하는 이가 미접종자로 남으면서 이들을 설득하는 일이 '백신 드라이브'가 성공할 수 있는 관건으로 떠올랐다고 평가했습니다.

현지시간 16일 기준 16세 이상 인구 가운데 최소 1차례 백신을 맞은 사람의 비율은 47.8%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현장 의료진들은 백신을 맞을 준비가 되지 않았다며 불안해하는 사례를 흔히 목격한다고 전했습니다.

미 질병예방통제센터(CDC) 집계에서도 많은 지역의 접종 속도가 느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편, 정치 성향에 따라서 백신 접종에 대한 불신 정도가 일부 엇갈린다는 분석도 제기됩니다.

지난달 진행된 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공화당을 지지하는 시민 대부분은 백신 접종을 망설이는 경향을 보였으며, 전체 응답자 중 약 30%는 "절대 안 맞을 것"이라고 응답했습니다.

Football news:

Griezmann 말씀과 함께 해밀턴과 방문하이 메르세데스 상에서 스페인어 그랑프리
바르셀로나는 네이 마르가 그것을 사용했다고 느낀다. 그는 복귀하고 싶다고 말했지만 PSG(RAC1)와 계약을 연장했습니다
아스날 팬들에게 Aubameyang:우리는 당신에게 좋은 것을주고 싶었습니다. 나는 것만
아틀레티코는 캠프 누에서 잃지 않았다. Busquets 의 부상은 경기의 전환점(그리고 챔피언십 경주?)
Verratti 는 PSG 훈련에서 무릎 인대를 다쳤습니다. 에 참여 유로 여전히 문제
한 장의 그림에서 네이 마르의 계약. Mbappe 원하는 동일한 하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산초가 아닌 여름에 벨 링햄에 서명하고 싶습니다. 보루시아는 주드를 팔 생각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