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미얀마 군경앞에 무릎꿇은 수녀…“시위대 쏘지 말아주세요”

양곤 대교구 대주교인 찰스 마웅 보 추기경 수녀 사연 최초 전해
수녀의 용기있는 행위로 100명 시위대 안전히 탈출
미얀마 군경의 강경 진압으로 반쿠데타 시위대의 인명 피해가 속출하는데 시위대를 보호하기 위해 군경 앞에 무릎 꿇은 수녀가 깊은 감동을 전하고 있다.

2일 교황청 공보와 아시아 가톨릭 뉴스 매체인 유씨에이(Uca)뉴스 등은 ‘피의 일요일’인 지난달 28일 미얀마 군경이 시위대를 강경 진압한 가운데 한 수녀가 목숨을 걸고 시위대를 보호했다고 전했다.

군경을 향해 진압을 멈춰줄 것을 애원하고 있는 수녀의 이름은 안나 로사 누 따우엥으로, 미얀마 북부 미치나에 있는 성 프란치스코 사베리오 수녀원 소속이다.

당시 누 따우엥 수녀는 자유와 인권을 달라고 항의하는 민간인들에게 총을 쏘지 말아 달라고 애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경이 생명을 위협하며 그를 떠나라고 하자, 그는 “교회와 국민, 국가를 위해 생명을 바칠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저는 가톨릭 수녀이자 미얀마 국민으로 다른 국민들과 같은 감정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달 28일 미얀마 군경의 무차별적인 무력 사용으로 전역에서 최소 18명이 숨지고 30여 명이 다치는 등 쿠데타 이후 최악의 유혈사태가 발생했다.

누 따우엥 수녀의 사연과 사진은 미얀마 주교회의 의장이자 양곤 대교구 대주교인 찰스 마웅 보 추기경이 처음으로 공개했다.

마웅 보 추기경은 “누 따우엥 수녀가 눈물로 간청하면서 100명의 시위대가 안전하게 탈출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미얀마 군경앞에 무릎꿇은 수녀…“시위대 쏘지 말아주세요”베스트 추천 뉴스

Football news:

펩 과르디올라:맨시티는 11 년 연속 챔피언스 리그에서 뛰게 됩니다. 이것이 가능하지 않은 누군가를 위해 프리미어 리그에서
예브게니 Savin 및 Tennisi 개최 첫 번째 선택 Krasava 축구 클럽
Aguero 의 에이전트는 바르셀로나에 본사를두고 있습니다. 바르셀로나에 관심이 있는 플레이어
앤디 로버트슨:몇 믿는 리버풀,그러나 우리는 여전히 게임에서는
레알 마드리드 경기에서 클롭:리버풀은 잃을 것이별로 없다. 우리는 것입니다,이기기 위해 노력하고 있고 그런 다음 우리는 볼 것입니다
Borussia Dortmund 코치는 에딘 Terzic 자신의 생각을 공유에 관해 다가오는 게임으로 맨체스터 시티에서 1/4 리그 최종
Ilkay Gundogan:네덜란드는 놀라운 선수입니다. 그는 올바른 태도를 정상에 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