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모범택시' 이제훈, 여고생으로 위장한 표예진의 활약에 누명 벗어…최현욱 일행 '위기'

이제훈이 표예진의 활약으로 누명을 벗었다.

17일에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극본 오상호, 연출 박준우)에서는 성추행 혐의를 뒤집어쓴 김도기(이제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도기는 박승태(최현욱 분) 일행들의 모함에 빠져 성추행범으로 몰렸다. 그리고 이때 교장 선생까지 김도기를 호출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박승태 일행들은 "함부로 나대면 어떻게 될지 깨달았겠지"라며 자신들 앞에서 곧 사라질 김도기를 보며 승리의 미소를 지었다. 그런데 교장 선생이 김도기를 호출한 것은 그의 성추행 혐의 때문이 아니었다.

교장은 김도기에게 "아무리 정식 담임이 아니라고 해도 학생을 어떻게 관리했길래 이런 볼썽사나운 일이 생기냐"라고 다그쳤다. 그리고 김도기는 면목없다며 교장에서 사죄했다.

이어 교장은 박승태의 자리가 어디냐 물었고, 박승태의 가방에서 여학생의 도촬 사진이 발견되어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이에 박승태의 협박으로 김도기를 위험에 빠뜨리려던 여학생도 "옷에 벌레가 들어갔었다"라며 김도기가 자신에게 성추행을 저지른 것이 아니라 해명했다.

사실 이는 모든 것을 알고 있던 모범택시 팀의 공조에 의해 정리된 것이었다. 특히 안고은(표예진 분)은 학생으로 변장해 학교에 잠입했고 김도기의 가방에 들어있던 여학생의 사진을 바꿔치기했다.

또한 안고은은 교장에게 전화를 걸어 박승태가 자신의 도촬 사진을 갖고 있다고 제보했고, 협박을 받고 있던 여학생에게도 "네 잘못 아닌 거 알아. 이번 한 번만 봐줄게. 그런데 이후로도 계속되면 네 잘못도 되는 거다"라며 더 이상 박승태에 동조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이에 김도기는 누명을 벗으며 박승태 일행을 궁지에 몰았다.

(SBS연예뉴스 김효정 에디터)

Football news:

Griezmann 말씀과 함께 해밀턴과 방문하이 메르세데스 상에서 스페인어 그랑프리
바르셀로나는 네이 마르가 그것을 사용했다고 느낀다. 그는 복귀하고 싶다고 말했지만 PSG(RAC1)와 계약을 연장했습니다
아스날 팬들에게 Aubameyang:우리는 당신에게 좋은 것을주고 싶었습니다. 나는 것만
아틀레티코는 캠프 누에서 잃지 않았다. Busquets 의 부상은 경기의 전환점(그리고 챔피언십 경주?)
Verratti 는 PSG 훈련에서 무릎 인대를 다쳤습니다. 에 참여 유로 여전히 문제
한 장의 그림에서 네이 마르의 계약. Mbappe 원하는 동일한 하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산초가 아닌 여름에 벨 링햄에 서명하고 싶습니다. 보루시아는 주드를 팔 생각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