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article was added by the user . TheWorldNews is not responsible for the content of the platform.

문 대통령 “재택치료 대상자 지원방안 검토해달라”

김부겸 총리와 주례회동서 당부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재택치료 대상인 ‘코로나19’ 확진자에게 생활지원비 외에 추가적인 지원 방안을 검토하라고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지시했다. 재택치료자의 가족 등도 출근 등을 하지 못하는 경우 생활지원비 만으로는 보상이 부족하다는 지적이 나오자 보완책을 주문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김부겸 국무총리와의 주례회동에서 “재택치료 대상자와 동거인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현행 생활지원비 외 추가지원 방안을 적극 검토해달라”고 지시했다고 총리실이 밝혔다. 정부가 코로나19 의료대응체계를 재택치료 중심으로 전환하면서, 재택치료자의 가족 등 동거인은 10일 동안 외출이 금지된다. 정부는 생활지원비 외에 지원방안은 검토하지 않는다고 밝혀왔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철저한 역학조사를 위해 지원 인력을 대폭 보강하는 등 전폭적인 역학조사 지원 방안도 검토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김 총리는 “재택치료 상황을 면밀히 관리하고 지원하기 위해 각 지방자치단체의 부단체장을 재택치료 책임관으로 지정하고 전담 인력도 보강하겠다”고 밝혔다. 조윤영 기자 jyy@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