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문 대통령·스가 총리, G7서 첫 만남…김 여사도 마리코 여사와 인사

문재인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영국 콘월 카비스베이에서 열린 G7 확대회의 1세션에 참석해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의 발언을 듣고 있다. 왼쪽부터 문 대통령,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 미국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뉴시스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현지시각으로 12일 G7 확대 회의 1세션 참석을 앞두고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와 만났다. 함께 참석한 김정숙 여사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배우자 질 바이든 여사와 일본 총리의 배우자 스가 마리코 여사와 첫 만남을 갖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영국 세인트이브스 콘월 카비스 베이 호텔에서 진행된 G7 확대회의 1세션 직전 스가 총리와 만나 서로 반갑다고 인사를 나눴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스가 총리 취임 후 문 대통령이 직접 대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9월 24일 스가 총리 취임 기념 한일 정상통화 이후 지난해 11월14일 아세안+3 화상 정상회의에서 영상으로 마주했었다.

문 대통령은 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도 짧게 만나 인사를 나눴다. 지난달 21일 방미 계기로 열린 한미 정상회담 이후 3주 만이다. 이 자리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문 대통령이 오셔서 모든 게 잘될 것 같다”고 인사했고 문 대통령은 “(한미 정상회담 결과로) 미국이 보낸 얀센 백신 예약이 18시간 만에 마감됐다. 한국에서 큰 호응이 있었다”고 감사 인사를 했다.

문 대통령과 스가 총리는 이번 G7 정상회의 기간 ‘풀 어사이드(pull aside·공식 행사에서 정상이나 외교관들이 하는 비공식 회동)’ 형태의 약식 회담 여부에 관심이 쏠리는 상황이다. 남은 기간 풀 어사이드 형태의 약식 회담 성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이 나온다.

김정숙 여사가 12일 오전(현지시각) 영국 콘월 미낙극장(Minack Theatre)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배우자 프로그램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뉴시스

김정숙 여사가 12일 오전(현지시각) 영국 콘월 미낙극장(Minack Theatre)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배우자 프로그램을 마친 후 미국 대통령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기념촬영하고 있다. 뉴시스

이번 정상회의에 동반 참석한 영부인들도 인사를 나눴다. 김 여사는 지난 2019년 11월 한·아세안+3 정상회의 및 동아시아 정상회의에 문 대통령과 동반 참석 이후, 1년 7개월 만에 영국을 첫 순방지로 방문했다.

임세은 청와대 부대변인은 김 여사가 이날 오후 영국 콘월 미낙극장에서 보리스 총리 배우자인 캐리 존슨 여사가 주최한 G7 정상회의 배우자 프로그램에 참석해 바이든‧스가 여사와 환담을 했다고 전했다.

이 자리에서 김 여사는 바이든 여사에게 “지난달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방문 시 바이든 대통령 내외의 환대에 감사한다”고 전했다. 또 한국전 영웅인 랄프 퍼켓 주니어 예비역 대령의 명예훈장 수여식에 대해 언급하며 “한미 두 나라의 깊은 우정을 변함없이 이어나가게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미국 백악관에서 한미 정상회담 전 열린 퍼켓 대령의 명예훈장 수여식에 참석했었다. 외국 정상이 미국의 명예훈장 수여식에 참여한 것은 처음이었다. 김 여사는 “미국에 꼭 한번 와 달라”는 바이든 여사의 초대에 대해서도 “기꺼이 초대에 응하겠다”고 화답했다.

김 여사는 일본 스가 여사와도 첫 만남을 갖고 “이렇게 처음 만나게 되어 반갑다”며 인사를 나눴다. 이날 김 여사는 참여국 정상 배우자들과 콘월 지역 학생들이 만든 환경을 주제로 한 공연을 관람하고, 공연을 한 학생들, 정상 배우자들과 함께 전 세계적인 기후위기와 대응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김 여사는 “한국의 초등학생들도 플라스틱 폐기물 등 환경 문제가 걱정이라고 말한다”며 “미래세대가 당면한 환경 문제에 대한 공연 메시지가 인상적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달 말 서울에서 열린 ‘P4G 서울 정상회의’에 대해 언급하며 “기후환경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 속에서 국제사회의 협력과 연대로 미래세대를 위한 비전을 실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여사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배우자 브리짓 마크롱 여사와는 팬데믹 시대 교육 문제와 원격수업으로 인한 교육 격차의 심각함에 대한 이야기를 하기도 했다. 또 영국 존슨 여사에게는 “의미 깊은 공연을 함께 관람할 기회를 마련해줘서 기쁘다”며 “결혼을 축하한다”고 덕담을 나눴다. 보리스 존슨 총리는 지난달 캐리 존슨 여사와 생애 세 번째 결혼했다.

이날 행사에는 김 여사와 존슨 여사, 바이든 여사, 스가 여사, 마크롱 여사를 비롯 독일 총리 배우자 요하임 지우어,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 배우자 아멜리 데브로드랑기앵, EU 집행위원장 배우자 하이코 폰 데어라이엔 등이 참석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Football news:

호나우두는 레알 마드리드로 돌아갈 준비가되어있다. 마드리드는 Mbappe(As)만 서명하려고합니다
10 일 후 러시아는 도쿄 2020 메달 순위에서 5 위입니다. 조금 더-그리고 영국은 우리를 따라 잡을 것입니다
전 리버풀과 잉글랜드 선수 다우닝이 커리어를 마쳤습니다
Bardzagli 약 18 세의 Mbappe:그는 시간당 3,000 마일의 속도로 달렸습니다. 나는 Paratici 왜 유벤투스지 않은 서명이 그를 아직
로버트 Pires:Mbappe 의 목표는 챔피언스 리그 우승으로 PSG,그리고 그것을 달성,내 생각
메시와 바르셀로나는 2026 년까지 계약을 체결했다. 라이오넬의 연봉은 50%감면됩니다(디아 리오 스포츠)
이브라히모비치에 지루:그는 종종 열 역할을합니다. 우리는 서로를 보완 할 수 있습니다